꼭 알아야 할 사진기술 12가지

1. Sunny 16 규칙

맑고 화창한 날에 기본 조리개 값은 f/16으로 하고 최소 셔터 스피드는 현재 설정된 ISO와

같은 값을 사용 한다. 예를 들어 현재 ISO가 200일 경우 조리개는 f/16이고 셔터 스피드는

1/200 이상으로 설정 한다. 이 기본 규칙을 응용하면 해변가에서는 더 밝기 때문에 조리개

값을 한 스톱 높인 f/22으로 하고 구름이 낀 밝은 날에는 한 단계 낮은 f/11 로 한다.


2. Moony 11, 8 그리고 5.6 규칙

달을 촬영할 때 사용하는 가장 일반적인 규칙 중 하나가 보름달에는 조리개 값은 f/11로

셔터 스피드는 현재 ISO와 같은 값으로 설정한다. 이 기본 규칙을 바탕으로 반달이면

같은 셔터 스피드에 조리개 값을 f/8로 설정하고, 초승달의 경우에는 f/5.6으로 설정한다.


3. 카메라 떨림 규칙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위해서는 셔터 스피드를 현재 사용 중인 렌즈의 초점거리보다 최소한 높게 설정한다. 예를 들어 현재 50mm 1.8 단 렌즈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 셔터스피드는 최소한 1/60보다는 빠르게 잡아야 흔들리지 않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


4. 그레이 카드

측광이 쉽지 않는 곳이나 18% 그레이 카드가 없는 경우에는 손바닥에 측광을 한 다음 한 스톱 열어서 찍는다. 단 손바닥은 피사체와 같은 광원 하에 있어야 정확한 노출 값을 얻을 수 있다.


5. 심도 규칙

풍경 사진과 같이 먼 곳에 있는 피사체에 대해서 초점을 맞추려고 할 때 최대한의 심도를 위해서는 가장 먼 곳이 아닌 사진기로부터 3분의 1되는 지점에 있는 사물에 초점을 맞춘다. 이 규칙은 모든 조리개와 초점 거리에 적용되지만, 조리개 값이 크거나 초점 거리가 짧거나 촬영 거리가 더 멀 수록 심도는 깊어진다.


6. 디지털 프린트 규칙

디지털 카메라 찍은 사진을 인화할 때 최상의 퀄러티를 가지는 사진 크기(inch)는 현재 설정한 수직 수평 픽셀 값을 200으로 나눈 값이다. 전시회에 출품하거나 그와 상응하는 퀄러티의 사진 크기는 250으로 나눈다.


7. 노출 규칙

고전적으로 권장되어 온 노출 방법은 '노출은 밝은 부분에 맞추고, 어두운 부분은 지들이 알아서 하게 놔두어라'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슬라이드 필름과 디지털 사진기에 적용됩니다. 그러나 네거티브 필름, 특히 컬러 네거티브 필름에서는 노출을 한 스탑 오버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8. 간단한 flash-fill 규칙

자동화된 필 플래시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자동 플래시를 사용할 때에는 플래시의 ISO 설정을 사진기의 실제 설정보다 2배로 해 주세요. 측광을 하고 그 결과 사진기의 f/값이 결정되면, 플래시의 조리개 설정을 사진기에 설정된 조리개 값에 맞추고 찍으세요. 이렇게 정상 광량보다 반으로 줄여서 필 플래시를 하게 되면, 섀도우 부분이 주 피사체 밝기보다 대략 한 스탑 어둡게 밝아집니다


9. 플래시 범위 규칙

ISO값에 따른 플래시 범위는 거리가 두 배면 ISO는 4배를 높여야 한다. 예를 들어 여러분의 플래시가 ISO 100에서 20 피트 정도까지 동작한다면, ISO 400에서는 40피트까지 동작한다.


10. Megapixel multiplier 규칙: (이해 못했음)


11. Action-stopping 규칙

프레임을 가로질러 가는 피사체를 정지된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사진기로 다가오는 피사체의 셔터 스피드보다 2 스톱 빨라야 한다. 45도 각도로 지나가는 피사체는 한 스톱 늦은 셔터 스피드를 사용한다. 예를 들어, 사진기를 향해 곧바로 달려오는 사람의 동작을 정지시켜 포착하는 데 1/125초의 셔터속도가 필요하다면, 프레임을 가로질러 달려가는 사람에겐 1/500초가 필요합니다. 또한 사진기를 향해 비스듬한 방향으로 달려오는 사람에겐 1/250초가 필요하다.


12. Sunset 규칙

적정 노출로 일몰을 찍기 위해서는 태양을 포함하지 않고 바로 태양 위 영역을 측광한다.

  1. Favicon of http://www.rolexwatchuk.org.uk/ BlogIcon Rolex Replica 2012.11.19 15: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discriminating also delicate diamond rings are the exclusive system of unprecedented genius also graceful style that prepare a advanced create statement. 적정

  2.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castle.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2.12.11 16: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의 자세한 내용을 기다릴 수 없습니다. 이 정말 대단한 TV입니다.

  3. Favicon of http://www.auuggsbootsuk.co.uk/ BlogIcon Uggs on Sale UK 2012.12.26 17: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우 흥미로운 분석이다.

  4. Favicon of http://www.auuggsbootsuk.co.uk/ BlogIcon Uggs on Sale UK 2012.12.26 17: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우 흥미로운 분석이다.

  5. Favicon of http://www.newuggsbootsite.com/ BlogIcon Ugg Boots Cheap 2013.01.05 18: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블로그는 아주 좋은 것입니다!

  6. Favicon of http://www.borselvit.eu/ BlogIcon Borse Louis Vuitton 2013.01.17 12: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ISO 설정과 영향

from 사진강좌 2006.04.18 02:03
자 그럼 이제 이어서 말많은 ISO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필름을 사용하시던 분들께서는 이해가 잘 안되실 지도 모르겠습니다. ISO란 빛을 받아들이는 감도를 얘기합니다. 그런데 이것을 수시로 바꿀 수가 있다니...
사실은 바꾸는 것이 아닙니다. CCD에 들어오는 빛과 쌓이는 전하량은 ISO를 변경해도 동일하다고 아까 말씀을 드렸습니다.
CCD의 절대 감도는 생산시에 결정이 됩니다.

그러면 어떻게 감도를 수시로 바꾸느냐? 간단합니다.
만약 ISO를 100에서 200으로 바꾸고 싶은 경우..
CCD에서 얻은 값 x 2 = 새로운 값
이렇게 하면 간단히 두 배의 밝기를 가진 사진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수치를 단순히 두배로 곱하는 것입니다. 곱하기 네배 하면 간단히 ISO400이 나옵니다. 너무 간단하죠? 그러면 여기서 생기는 문제가 있습니다.

첫번째, 계조가 부드럽지 못하게 됩니다. (-> 아래 추가사항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빛이 매우 미묘하게 변화하는 장면이라서 다음과 같이 연속된 값이 들어오게 된다고 해봅시다.
0 1 2 3 4 5 6 7 8
사실 사진에서는 숫자가 아닌 명암의 미묘한 변화로 나타나겠지요.
그런데 이것이 너무 어두운 장면이라서 ISO를 두배 높여서 촬영을 했다고 하면 촬영되는 사진에 들어오는 값은 다음과 같습니다.
0 2 4 6 8 10 12 14 16
빛의 양은 두배가 된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1씩 변화하던 부드러운 계조가 순식간에 간격이 2로 되면서 끊어집니다. 그래서 계조의 부드러움이 감소하게됩니다.
ISO를 네배로 높이게 된다면 다음과 같이 됩니다.
0 4 8 12 16 20 24 28 32
이러면 하늘과 같이 색이 거의 비슷하면서 부드럽게 변화되는 장면을 제대로 표현할 수가 없게됩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연속된 색이 들어오는 경우가 아닌 복잡한 장면에서는 이것은 크게 부각되는 문제는 아닙니다. 그리고 필름에서도 ISO가 높은 필름이 입자가 거친 특성이 있어서 그것과 어찌보면 비슷하게도 보이기도 합니다.

두번째 문제는 노이즈가 두드러진다는 것입니다.

앞에서 CCD의 노이즈는 암전류(dark current)에 의해 생긴다고 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원래 이 암전류는 매우 작은 값이어서 결과물에서는 잘 눈에 띄지 않습니다.
그런데 ISO설정을 변경하면 CCD에 들어온 값을 두 배 이상 곱하기를 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안보이던 암전류로 들어온 값까지 두 배 이상 곱하기가 되므로 안보이던 노이즈가 눈에 띄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은 노이즈가 있었다고 합시다.
1 0 0 0 2 0 0 0 1 (암전류)
0 1 2 3 4 5 6 7 8 (들어온 빛 - 원래 찍혀야할 값)
1 1 2 3 6 5 6 7 9 (노이즈가 더해진 값)

이 장면에서 ISO를 두 배 높이면 다음과 같이 됩니다.
0 2 4 6 8 10 12 14 16 (들어온 빛 - 원래 찍혀야할 값)
2 2 4 6 12 10 12 14 18 (노이즈가 더해진 값)
2 0 0 0 4 0 0 0 2 (결과적으로 생긴 노이즈)
  1. Favicon of http://yakumo.mireene.com BlogIcon Yakumo 2006.05.29 09: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ISO 에 대한 개념이 없었는데 이글을 읽으니 이해가 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퍼가지 않구 그냥 자주 들러서 보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watchesspaces.com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05.14 2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댓글이 없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rolexreplicasonline.us/ BlogIcon rolex replica 2012.11.07 1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 읽고 나면 당신이 사이트, 귀하의 사이트는 나를 위해 매우 유용.또한 나의 웹사이트를 볼 수 있습니다을 소개 하고자 합니다.

  4. Favicon of http://www.swissreplicasuk.co.uk/ BlogIcon swiss replica watches 2012.11.07 18: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이 그것을 좋아하는 것입니다 믿습니다.정말 놀라운 일을 계속.

  5. Favicon of http://www.2012shoplongchampoutletbag.com/ BlogIcon longchamp handbags 2012.12.11 16: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게시물이 아주 좋은 방식으로 작성하고 나를 위해 많은 유용한 정보를 수반합니다. 나는 게시물을 작성할의 저명한 방법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6. Favicon of http://www.ukmulberryshop.co.uk/ BlogIcon Mulberry Handbags 2012.12.30 11: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사의 더 많은 기대합니다.

  7. Favicon of http://www.eachreplicahandbags.co.uk/ BlogIcon replica handbags uk 2013.01.07 14: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예 쁘 게 잘 쓰 감사하다 나 눠 갖 는 다

김중만 사진작가가 공개하는 사진의 노하우!

한국 사진계의 최고 전문가,

1. 사진은 한편의 영상일기로 개인의 역사를 기록한다는데 가치가 있다.

2. 잘찍히는 비법
   - 자신의 예쁜 표정을 찾아라
    : 거울을 렌즈 삼아, 각도를 달리하며 자신의 얼굴에서 예쁜 표정을 찾아보라.
      스스로의 자신있는 표정을 알고, 다른 사람의 예쁜 표정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

   - 상상력으로 자기 연출을 하라
    : 어색한 표정, 어색한 포즈로부터 탈출하려면 연출하고 싶은 표정의 감정을 상상하라~
      상상을 통해 자연스럽게 나오는 표정과 포즈가 최고의 모델이 되게 한다.

3. 잘 찍는 비법
   - 당신은 얼마나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가. 얼마나 많은 사진을 찍어 보았는가.
    : 프로와 아마츄어의 차이는 사진 한 장 차이!
      사진찍기를 주저하지 말고 많이 찍어보는 길만이
      사진의 달인이 되는 길.
      인물 사진은 물론 풍경, 정물, 동물등 주변의 여러가지를 사진으로 담아보라.

   - 도둑사진을 찍어라
    : 짜여진 연출보다는 일상의 자연스런 모습을 그대로 담아보자.
      순간순간 여러 가지 변화하는 모습속에서 새로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사진찍기 연습은 일상의 모습을 꿰뚫어 볼 수 있는 관찰 능력도 길러질 것이다.
      사진은 일상을 담는 일! 무엇보다 사진의 달인이 되는 방법은 일상을, 삶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1. Favicon of http://www.belstaff4uk.com/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11.19 15: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Bottom line of the diamond watches plunge into them magnificent thanks to every wrist. IcedTime is an accredited reseller of diamond watches also diamond jewelry stow away heavy duty also specific determination of Diamond Watches, Diamond Earrings also Diamond Rings.뚫

  2. Favicon of http://www.michaelksale.com/ BlogIcon Cheap Michael Kors Handbags 2012.12.21 15: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이 뭔가를 작성처럼 난, 당신은 좋은 말!

1. 존 시스템의 개요

흑백사진에 있어 사진의 질의 향상, 특히 인화의 톤을 조절하기 위한 것으로 오래전 부터 이미 많은 사진가 들이
나름데로 독창적으로 개발 이용해 오던 방법이다.
콘트라스트와 톤을 조절하기 위한 실용적이고 규칙적인 방법을 존 시스템이라 한다.

존 시스템을 이용하면, 최종적으로 인화지 상에 표현되는 피사체의 Tone의 폭을 사전에 시각화 할 수 있다.
그 결과 노출과 현상의 결합에 의해 완성된 네가티브로서는, 보통의 인화지에 아무런 수공을 가하지 않고
스트레이트로 바라는 이미지를 프린트하는 것이 가능하다.

존 시스템은 1870년대에 허트·드리필드(Hurt Driffield)의 특성곡선과 감광도 측정에 대한 이론이 수립되면서
사진재료에 대한 제반사항이 발전할 수 잇었으며, 1939년 안셀·아담스(Ansel Adams)와 프래드 아처(Fred Archer)의해
발표되고 체계화 되었다. 즉 사진표현에 있어 불가피한 문제로 노출과 현상등을 조절하는 실용적인 수단으로서의
유효한 방법이 되도록 기획된 것이다.

예로 이 사진 외 원칙을
발전시킨 것으로, 피사체의 shadow부와 어두운 부분이 프린트 상에서는 어느 정도의 검은 Tone으로 재현되며,
피사체의 Highlight부는 어떤 밝은 Tone으로 재현되면 좋은가 라는 기본적인 방법론을 전개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다.

초창기의 경우 흑백사진에만 적용이 되었으나 지금의 경우 칼라사진에까지 적용되어 사용된다.
이것의 기본은 감광측정법 이라는 과학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감광측정법:감광물질의 빛의 반응을 측정하는 방법).


2. ZONE과 gray scale

흑백사진은 피사체의 밝기의 변화를 흑에서 백까지의 연속적인 계조 로서 재현한다. Zone이라고 하는 방법은
흑백사진의 계조 재현을 기초로 하고 있다.

사진의 기본적인 조절의 방법은 조리개 1stop씩 바꾸는데 따라서 노출을 증가 또는 감소시킬 수 있다.
이것은 실제의 사진과 같은 흑에서 백까지 농도가 무단계로 변화하는 gray scale에서 간격의 구역으로 gray scale을
구분할 수 있다.
이 조리개에 의해 구분된 경계를 하나의 Zone을 중심으로 1/2stop노출을 많이 주어 얻어진 tone에서,
1/2stop 노출을 많이 주어 얻어진 tone에서, 1/2stop 노출을 적게 주어서 얻은 tone을 포함한
즉 zone이란 어떤 zone이라도 노출의 1stop의 변화와 대응해서 tone은 존재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
또한 이것은 피사체의 명암 역의 일부분을 나타낸 것이 된다.

zone system 은 흑에서 백에까지 10단계에 분할된 gray scale을 사용한다.
이것은 옥외에서 태양 광이 닿는 평균적인 피사체를 노출계로 측정했을 경우 약9단계의 조리개 분의 농도영역을 갖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한 이것은 프린트에서 아주 검은 흑색으로 기록되는 데서부터 디테일이 없는 최고의 백색으로 기록되는 곳까지
즉 zone-0에서 zoneⅩ까지의 10단계에 재현되는 것이다.
이 평균적인 사체의 9단계의 농도 역이 보통의 콘트라스트 grade를 갖는 인화지에 프린트되는 것이 기준이 된다.
이 보통의 Contrast grade 인화지란, 미국에서는 NO 2호, 유럽 일본 등에서는 NO 3호가 해당된다.
이 인화지는 10단계의 zone system의 표준 인화지로 되어있다.

나머지 계속 되는 부분은 링크를 걸어둡니다.

http://user.chollian.net/~dugruri/main/bw/Zone.htm

**  이자료는 모든 자료는 공유해야 한다고 주장하시는 박덕률교수님의 홈페이지에서 가져온것임을 밝혀둡니다.
  1. Favicon of http://www.belstaff4uk.com/ BlogIcon Replica Watches UK 2012.11.19 15: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At IcedTime, due to a popular and statuesque subscription now your loved one, sign extraneous the submarine array of choices at breathtaking deals, attractive from the voguish styles, shapes also supplementary.임을

  2. Favicon of http://www.ukmulberryshop.co.uk/ BlogIcon Cheap Mulberry 2012.12.30 11: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사의 더 많은 기대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mgrolexfirst.com/rolex-day-date.html BlogIcon Rolex Day Date 2013.01.26 10: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러분의 좋은 소식입니다. 필자 전에 물건을 읽고 당신은 너무 멋져요.

플레이어 현상

from 사진강좌 2006.04.06 09:23
메라를 사용하다 보면 간혹 눈으로 보는 것과 상당히 다른 이미지가 촬영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카메라의 기계적인 문제나 렌즈의 특성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디지탈 카메라는 다른 전자 제품들과 비교해 상당히 빠른 속도로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사람의 눈으로 보는 것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제품은 없습니다.

카메라에서 올바른 이미지가 촬영되는 것을 방해하는 것들 중 대표적인 현상은 간섭무늬가 나타나는 모아레 현상, 주변부가 어둡게 표현되는 비네팅 현상, 이미지가 전체적으로 휘어져 보이는 디스토션 현상 등 입니다.
모아레와 함께 가장 흔히 발견할 수 있는 것이 플레어 입니다. 플레어 현상이나 블루밍, 스미어 현상 등은 태양이나 전구와 같은 고휘도의 물체가 피사체에 포함되었을 때 나타납니다. 블루밍 현상과 스미어 현상은 다음 시간을 통해 알아보도록 하고 오늘은 먼저 플레어 현상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보통 플레어 현상이라고 하면 태양과 같은 고휘도의 물체 주변에 동그란 테두리가 나타나는 현상만을 가르키는 것으로 알고 계신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플레어 현상 중 일부분만을 말하는 것입니다.
플레어 현상은 크게 고스트(Ghost)현상과 포그(Fog)현상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먼저 고스트 현상이란 눈으로 봤을 때는 없었던 테두리가 나타나거나 도깨비 불과 같은 동그란 모양의 빛이 촬영된 것을 말합니다.
야간에 가로등을 촬영했을 때 가로등 불빛이 번지는 현상도 고스트 현상의 일종으로 볼 수 있는데, 광량이 부족한 경우나 필터를 사용해 촬영할 때 나타나기 쉽습니다.
포그 현상은 촬영한 이미지가 전체적으로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리게 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보통 렌즈에 습기가 찼을 때 나타나는 현상과도 비슷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포그현상은 빛에 의해 발생하는 현상을 의미합니다.플레어 현상이 생기는 원인은 주로 렌즈의 문제로 볼 수 있습니다.

카메라 렌즈는 2매 이상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렌즈 내부로 들어온 빛이 렌즈 내부에서 반사와 분산을 일으켜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물론 렌즈의 반사를 막기 위해 코팅 렌즈를 많이 사용하지만, 이것으로 반사가 완전히 제거되지 못해 플레어 현상이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보통 밝기의 광원에서는 플레어 현상이 발생하는 일이 적지만, 태양이나 전구, 야간에 가로등을 촬영할 경우 즉 주위 환경과 비교해 밝은 물체가 피사체에 포함되어 있을 때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고스트 현상이나 포그 현상을 사용해 특이한 분위기의 사진을 연출하기도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촬영자의 의지를 반영한 의도된 설정이며 기본적으로는 배제되어야 할 현상입니다.
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고 싶다면 고휘도의 피사체를 촬영할 때는 렌즈 후드를 사용하실 것을 권해드립니다. 렌즈 후드를 사용하면 태양 주위나 전등 주위에 테두리가 생기는 현상은 대부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야간이나 광량이 부족한 곳에서 촬영할 때 필터를 사용하지 않는 편이 고스트 현상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1. Favicon of http://www.rolexwatchuk.org.uk/ BlogIcon Rolex Watches 2012.11.19 15: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Today, copious kinsfolk figure to acquiesce elegant diamond watches to bestow considering ration to loved ones.니다.

  2. Favicon of http://www.thomassaboaustraliamall.com BlogIcon thomas sabo 2013.01.17 19: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hdhs533gh 그들과 함께 준수 할 수있는 몇 피트, 그들은 싸울, 그들은 처음에 편안했다. 당신은 몇 일 동안 따라서, 반 크기를 주문할 수 있지만 이상적입니다.

  3. Favicon of http://www.vipuggbootscheap.co.uk/ BlogIcon Ugg Boots Cheap 2013.01.24 17: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글과 공유를위한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www.dopandorajewelryau.com/ BlogIcon Ugg Australia UK 2013.02.19 1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작성자 공유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매우 많은 전망에 동의

  5. BlogIcon Ugg Australia UK 2013.02.19 1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작성자 공유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매우 많은 전망에 동의

불량화소

from 사진강좌 2006.04.06 09:15
디지탈카메라의 불량화소라 함은 디지탈카메라의 핵심부품인 CCD(Charge Coupled Device 촬상소자)와 LCD(Liquid Crystal Display 액정표시장치) 부분에서 발생하는 화소 불량을 말합니다. 아직 국내 업체에서는 보증 수리 기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명확히 밝히고 있지 않아서 A/S 문제와 관련해 소비자들과 많은 마찰을 빚고 있는데요. 이번 강좌에서는 불량화소와 그 판별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불량화소란?

불량화소는 LCD와 CCD에 나타나게 되는데, LCD와 CCD의 불량화소에 대해 각각 살펴보겠습니다.


CCD는 광전변환소자라고도 불리는데, 말 그대로 빛을 전기로 바꾸어주는 소자를 뜻합니다. 즉, 디지탈카메라의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전기적 신호로 바꿔 주면 디지탈카메라에 내장된 프로세서에 의해 디지탈 사진으로 조합 후, 메모리에 저장되어 촬영한 이미지를 볼 수 있게 됩니다. 일반 카메라의 필름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시면 쉽겠군요.

CCD나 LCD 모두 한가지의 색을 내기 위해서는 R,G,B 등 세 가지의 색을 필요로 하는데, 이 때 RGB 트랜지스터 중 하나 이상의 불량으로 정상적인 색을 표현해 내지 못할 때, 이를 불량화소가 있다고 합니다.

액정화면인 LCD도 CCD와 같은 형식입니다. LCD의 불량화소는 촬영시 육안으로 판별할 수 있으며, 사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지만, CCD 불량화소의 경우에는 사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카메라의 자체 결함으로 볼 수 있습니다.

2. 불량화소는 어떻게 판별하나?

LCD의 불량화소는 카메라를 ON 했을 시 LCD에 나타나므로 바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LCD 화면의 불량화소는 주로 적색이나 청색 점으로 나타납니다.

CCD의 불량화소는 노출 시간에 관계없이 무조건 나오는 것입니다. 렌즈 캡을 닫은 상태에서 노출시간을 다르게 해서 촬영해야 나오는 것은 CCD 불량화소가 아닌 노이즈라 볼 수 있습니다. 촬영한 이미지를 확인했을 때 검정 이미지에 별다른 점이 보이지 않는다면 정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CCD의 불량화소는 빨간 점이나 녹색점으로 나타나는데 주의하실 점은 노이즈와의 구별입니다. 보통 노이즈와 같은 경우에는 노출시간에 따라 그 상태가 틀려지며 대부분 일정한 자리가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카메라를 오래 사용하면 생기고 차가워질 때 생기지 않는다면 열에 의한 노이즈라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 반면 외부 환경 변화에 상관없이 같은 위치에 공통으로 나오며 이미지 출력시에도 빨간 점이나 녹색 점이 나타난다면 불량화소라고 하겠습니다. 노이즈는 장시간 노출이나 카메라가 과열되었을 때 생기는 현상으로 카메라의 불량은 아닙니다.

CCD 불량화소에 대한 예제 이미지








좌측 사진은 불량화소 3개가 보입니다. 우측에는 불량화소 1개가 가운데에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경우에는 노출시간을 달리 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어두운 화면에서는 선명하게 보이지만 밝은 화면에서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불량화소가 맞습니다.








3. 불량화소에 대한 대응책

불량화소는 엄밀하게 따지자면 제품의 이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현실적으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즉, 현재의 반도체 제조 기술이 완벽하지 못하기 때문에 일정한 개수 이내의 불량화소가 있는 카메라를 정상품으로 인정, 유통시키고 있는 상황입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교환이나 반품을 원하게 되지만 국내 업체에서는 각각 불량 기준을 적용해 불량화소의 개수에 따라 교환 및 A/S를 해주고 있으며, 불량화소 기준 이하일 때는 정상품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불량기준이라는 것이 애매모호하여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제조사마다 불량화소에 대한 정확한 규정도 제시하고 있지 않고 이번 글을 쓰며 각 제조사에 문의해본 결과 대부분의 제조사에서는 규정을 밝히는 것을 꺼려 하였습니다. 하나의 불량화소가 있는 제품을 불량품으로 할 경우, 수율이 낮아져 단가가 높아지게 된다는 이유로 규정 이하의 제품에 대해 정상품으로 취급하고 있지만 그런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힐 경우 자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것을 염려하여 어떤 입장도 밝히지 못하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현재로써는 CCD 불량화소가 발견되는 경우 A/S 센터에 문의해서 협의해 보는 것 외에는 특별히 보호받을 방법이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제조사 입장으로 보자면 LCD의 불량화소는 사진 품질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이 부분에 대한 보증 규정이 까다로운 편입니다. 통상적으로 99.99% 또는 99.999% 정도의 화소수만 보증하고 있으므로 이 정도라면 300만 화소 카메라의 경우 30개 또는 300개 이상의 불량화소가 나타나면 교환이나 A/S 해준다는 뜻이 됩니다. CCD 불량화소의 경우에는 사진 품질에 바로 영향을 미치기는 합니다만 모 제조사 담당자의 말로는 "디지탈카메라는 촬영 후 편집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CCD 불량화소에 대한 보증도 하지 않는다." 라는 조금은 억지스러운 대답을 듣기도 했습니다.

국내에서는 명확한 규정은 없습니다만 일반적으로 LCD의 불량화소는 3개에서 5개 이상이면 교환을 해주고 있으며, CCD의 불량화소는 3개 이상이거나 1개일 경우에도 그 크기가 크거나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으면 교환 및 A/S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www.discountuggbootsol.co.uk/ BlogIcon Uggs Sale 2012.12.01 12: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과 함께이 일을 공유

  2. Favicon of http://www.toplouboutinshoes.co.uk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sale 2013.01.30 18: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에 위치하고 있으면 교환 및

야경촬영 따라하기

from 사진강좌 2006.04.06 09:02
저번달 Daum에 기사로 내보냈던 자료입니다.


야경촬영은 주간에 촬영하는 것보다는 초점조절이나 노출조절이 어려워 좋은 사진을 얻기 위해서는 좀 더 깊은 연구와 다양한 경험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어두운 밤의 광경은 낮에는 볼 수 없는 신비로운 느낌을 살릴 수 있기 때문에 즐겨 촬영을 하게 되지요. 야경촬영은 해가 질무렵부터 밤시간대에 촬영을 해야 하므로 시간적 제약은 있지만, 의외로 소재는 풍부합니다. 거리의 네온사인이나 가로등 불빛, 좀 더 나아가 빛의 궤적 촬영까지 모두 야경에서 멋스럽게 표현될 수 있는 주변의 소재입니다. 그 중 오늘강좌에서는 야경갤러리에 많이 등장하는 야경다리를 촬영해 보도록 하지요.



야경촬영을 하는 사람들에게 아경다리는 매우 좋은 피사체입니다. 다리는 수면을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부드러움과 강함을 조화시킬 수 있음은 물론 원근감의 표현에도 적합합니다. 특히 조명이 설치된 다리는 야간에는 조명이 그대로 물위에 반사되기 때문에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서울에는 한강을 가로지르는 19개의 대교가 있는데, 각각의 다리가 개성있는 디자인과 조명을 채용하고 있어 독특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습니다. 아래 예제에서 보여지는 촬영다리는 원효대교입니다.



야간에 다리를 촬영할 때는 먼저 다리위나 강변의 조명이 강위에 투영되는 것을 촬영하기 위해 적절한 구도를 설정 해야합니다. 지나치게 다리의 조명에 중점을 두게되면 강물에 투영되는 빛을 놓치기 쉬우며 반대로 물에만 중점을 두면 다리의 모양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구도의 설정은 개인의 취향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화면의 절반정도에 다리를 위치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다양한 구도로 촬영 연습을 해야 합니다. 수면을 강조하거나 다리를 강조하여 주제를 부각시키고, 다른쪽면에서도 촬영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다리에서 흘러내리는 듯한 조명이 수면에 비춰 아름다운 광경을 담을 수 있습니다.



원근감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가능하면 광각쪽에서 촬영해야 한다는 점도 고려해야하는 부분입니다. 야경촬영에서는 셔터스피드가 매우 길게 설정될 수 있으므로 가능하면 삼각대를 준비해서 흔들림을 방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의 예제 이미지는 같은 위치에서 삼각대에 고정시켜 촬영한 것입니다. 화이트밸런스만 조절해서 촬영을 했는데, 푸른빛과 붉은빛을 강조해가며 조금씩 다른 느낌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야경촬영은 무엇보다도 적절한 노출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반적으로 분할측광을 사용하는 자동카메라로 야간촬영을 하게되면 자동으로 셔터스피드가 느려지면서 사진의 이미지가 지나치게 밝게 표현됩니다. 그런 경우 불빛의 은은한 색상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기 때문에 가능하면 수동노출을 사용하여 촬영하는 것이 좋습니다.






카메라를 삼각대에 고정시켜 흐르는 강물을 촬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셔터스피드를 달리 하여 촬영을 해보면 물의 흐름이 색다르게 표현됩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야경촬영은 기본적으로 장시간 노출이 되기 때문에 흔들림에 유의를 해야 합니다. 평소에 손떨림이 적은분들이라도 1초이상의 장시간 노출에서는 삼각대를 사용하여 촬영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1. Favicon of http://www.discountuggbootsol.co.uk/ BlogIcon Ugg Boot Sale 2012.12.01 1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이 공유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 Favicon of http://www.toplouboutinshoes.co.uk/Christian-Louboutin-Slingbacks BlogIcon cheap louboutin shoes 2013.01.30 18: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는 삼각대를 사용하여 촬

사진의 구도잡기 #2

from 사진강좌 2006.04.06 08:26
사진의 기본 ‘구도 잡는 방법’


기본적으로 좋은 구도에 대한 암묵적 공식이 존재하기도 하지만 그것이 항상 좋은 구도라고는 말할 수는 없다. 미친소 말대로 그때 그때 달라요~~~~
하지만 기본적인 구도에 관한 개념을 가지고 있는 것이 좋은 사진을 만드는 데 있어서 크게 도움이 되는 것을 부인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예를 들어 서있는 아이 사진을 찍을 때 눈높이로 찍으면 가장 편안한 사진이 된다는 것을 알고 그리고 눈높이를 벗어나 극단적 하이앵글로 서있는 아이에게 바짝 붙어서 위에서 아래로 과감하게 찍으면 아이의 귀여운 표정이 배가 된다는 것, 모델 이나 인물 촬영시 앉거나 누워서 촬영을 함으로써 롱다리의 꿈을 이뤄줄 수 있다는 것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 정도는 숙지하고 있는 것이 재미있고 기억에 남을 만한 사진을 만들어 내는 밑거름으로써 많이 도움이 될 것이다.












한번 쭉 봤으면 위의 기본구도들을 외우려 하지 말고 이해만 하고 넘어가자.
그러나 황금분할 구도만큼은 가능한 한 사진 찍을 때 꼭 꼭 꼭 머릿속에 넣고 실행하시길 부탁한다. 뭐 대단한 것도 아닌데 괜히 오버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황금분할이란 어느 날 갑자기 나온 것이 아니라 고대부터 사람이 가장 안정되고 아름다운 시각으로 받아들이는 기하학이나 자연의 모습 등을 보고 이것을 숫자로 환산 했을때 약 5:8 또는 1 : 1.618 정도의 비율을 나타낸 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것을 사진에 도입하여 황금분할 구도 라는 개념이 정립된 것으로 황금분할형태로 화면을 삼등분하여 주제나 중심이 되는 부분을 1/3지점에 배치하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에게 가장 아름답다고 느끼게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황금분할 구도가 아닌가? 이 얼마나 단순하며 쉬운가? 또한 황금분할은 가장 실패할 확률이 적으며 안정된 느낌을 주기 때문에 많이 사용되는 구도로 모든 사진에 일반적으로 적용된다. 수직구도 사진에서 황금분할을 잘 사용하면 위부분이나 아래 부분이 적거나 많이 포함되어 사진의 균형이 깨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그러나 역으로 이러한 안정된 구도를 회피함으로써 다른 느낌을 전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사진 촬영시 대략적으로 위의 기본적인 구도 들이 많이 사용되어 진다. 그러나 사진 촬영시 이러한 구도를 생각하며 찍는 경우는 드물다. 아마도 황금분할 정도만 늘 염두에 두고 촬영을 할 것이다.
즉 엄밀히 말하면 이러한 구도들은 사용되어진다는 표현 보다는 위의 예시에 나오는 피사체를 대하면 대부분 위의 구도로써 자연스러운 촬영이 이루어진다는 것이 맞을 것이다.
가장 효과적인 구도는 피사체 그 자체로부터 지극히 자연스러움을 끌어낼 수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주제가 되는 것을 위치시키는 공식 아닌 공식들을 반드시 충족시키거나 이것을 그대로 답습하거나 받아들일 필요는 절대 없다.
구도의 목적은 구도가 잘 잡히면 효과적이고 강한 인상을 주며 사진효과를 높이는 것이고 주제를 강조하고 시각적으로 가장 유효적절하게 표현하여 피사체를 가장 뚜렷하게 보이게 하는 것이다.

이번 글에서는 구도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과 개념에 대해 말씀을 드렸다. 그러나 이것은 어떤 규칙에 매이지 말라는 다소 역설적인 내용을 담고 있음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
다음 글에서는 독자들이 스스로의 자신의 스타일을 개발하고 다양성을 가질 수 있도록 같이 생각해볼 것이다.
  1. Favicon of http://www.rolexclockreplicas.com/datejust.html BlogIcon DateJust 2013.01.26 1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팁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마도이 호리 호리한 내 순수 지성의 인식 작용 마케팅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호 작용을 시도에 어떠한 인종의 미디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사람들이 유효 그린 저에 큰 친근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2013tiffanyonlinesale.co.uk BlogIcon tiffany jewellery 2013.01.30 18: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효 그린 저에 큰 친근합니다

사진의 구도잡기 #1

from 사진강좌 2006.04.06 08:08



모든 사람은 타고난 개성이 있다. 모든 사람은 단 한사람도 나와 비슷한 사람은 존재할 지언정 같은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다. 바로 이것이 살아가는 하나의 즐거움이 되는 것이다.
사진에 있어서도 이러한 부분이 적지 않게 적용 된다. 즉 사진을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맘에 드는 사진이 각양각색 일 수 밖에 없다.
어떤 사진을 처음 접했을때 “아!!!” 하는 감탄사가 나오는 사진이 제각기 다르다는 것이다. 이것은 사진을 보는 기준이 다른 것에 기인하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색감을 우선적으로 보고, 어떤 사람은 소재를 중심으로 보며, 어떤 사람은 아이디어를 보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공감하는 사진의 느낌도 당연히 존재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일단 그 사진이 주는 전체적인 느낌을 본 후 잔잔히 전해지는 느낌의 여운을 즐기게 되는 것이다. 믿지 못하시겠다면 지금 한 장의 사진을 찬찬히 살펴보시길...







사진이 주는 전체적인 느낌의 대부분은 그 사진의 구도, 구도를 이용한 구성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도는 그림을 그림에 있어 전체적인 밑그림에 해당하는 것이며 이 구도의 설정에 의해 사진이 주는 느낌은 확연한 차이를 나타내게 된다.
그렇다면 구도라는 것이 무엇인가?
구도란 특별한 것이 아닐 뿐만 아니라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은 더더욱 아니다. 사각의 프레임을 통하여 피사체를 바라보았을 때 느껴지는 바로 그 느낌의 표현을 “구도”라는 이름으로 정의를 한 것이다. 자 눈을 감고 상상해 보자.




나는 지금 해가 지는 바닷가에서 수평선을 바라 보고 있다. 참 편안한 느낌이다. 이때 이 장면을 사진으로 담고자 한다. 셔터를 누른다.
그러나 만약 찍은 사진이 수평선의 수평이 어긋나게 되면 내가 느꼈던 편안함은 사라지고 감상자의 마음이 약간 불안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것이 전체적인 사진의 밑그림인 구도가 가지는 중요성이다.

또 다른 예로 사람의 시선이 향하는 곳이 여백이 없이 막혀 있다면 조금은 답답한 느낌을 전달하게 된다.
이것은 구도를 만들고 느낌을 부여한 것이 아니라 상황 상황에 따라 얻어지는 느낌을 구도라는 이름으로 체계화 한 것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누구나 자신의 느낌을 사진으로 표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구도는 이미 정해져 있는 틀이 아니며, 이런 경우는 이렇게 저런 경우는 저렇게 라는 식의 공식화 되어 있는 룰이 아니다.
단지 사진 속에 등장하는 소재들 간의 배치와 소재들 간의 연결성이 가지는 일정한 시선의 흐름 등의 원하는 느낌을 만들기 위해 포괄적으로 얼마나 잘 구성 하였는가를 사진가가 결정하는 것이다.
사진을 처음 대하는 순간 보여주고자 하는 제 1 주제에 감상자의 시선이 머물게 하고, 그 다음 부제로 시선을 옮겨가게 유도할 수 있다면 좋은 구도 및 좋은 구성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1. Favicon of http://www.replicahandbagsonline.co.uk/ BlogIcon designer handbags 2012.11.07 17: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토요일과 일요일에 당신은 것입니다 수 훨씬 더 휴식와 함께 학업에 집중 하기 때문에 유용 합니다. 고 마 워:)에 대 한 귀하의 블로그에서 다른 지침은 마스터 해야 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swissreplicasuk.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11.07 17: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주 좋은 물건 좋은 아이디어와 개념, 좋은 정보와 영감, 둘 다 우리 모든 필요, 많이 도움이 iformation. 나는이 문서를 서 면으로 만든 노력에 감사 하 고 싶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michaelkorsoutletcastle.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2012.12.08 16: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의 자세한 내용을 캔트 기다립니다. 이 정말 대단한 블로그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giftlvhandbags.org.uk BlogIcon Replica Louis Vuitton UK 2013.01.04 15: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을 처음 대하는 순간 보여주고자 하는 제 1 주제에 감상자의 시선이 머물게 하고, 그 다음 부제로 시선을 옮겨가게 유도할 수 있다면 좋은 구도 및 좋은 구성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5. Favicon of http://www.rolextimingus.com BlogIcon Rolex Replica Watches 2013.01.04 15: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단지 사진 속에 등장하는 소재들 간의 배치와 소재들 간의 연결성이 가지는 일정한 시선의 흐름 등의 원하는 느낌을 만들기 위해 포괄적으로 얼마나 잘 구성 하였는가를 사진가가 결정하는 것이다.

  6. Favicon of http://www.watchesservice.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uk 2013.01.26 10: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러분의 좋은 소식입니다. 필자 전에 물건을 읽고 당신은 너무 멋져요.

측광 방식

from 사진강좌 2006.04.06 07:25
측광(測光)이란 말 그대로 빛을 측정한다는 뜻으로 카메라의 적정 노출을 위해 빛을 측정하여 노출 값을 결정하기 위한 단계입니다.측광 방식은 일반적으로 다분할 측광, 중앙중점 측광, 부분 측광, 그리고 스폿 측광의 4가지 형태가 있는데 최근에 발매되는 대부분의 카메라에서 적정 노출을 유지하기 위해 다분할 측광 방식을 이용합니다. 고급형 카메라에서는 자동 노출이외에도 다른 노출 방식을 지원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일반 사용자들은 다른 노출 방식이 있다는 사실 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조금만 신경을 써서 매뉴얼을 읽어 보고 이해를 하게된다면 자기만의 독특한 이미지를 만드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1. 다분할 측광

다분할 측광은 AF 카메라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측광 방식으로 제조사에 따라 평가 측광, 멀티 패턴 측광, 허니 컴 패턴 측광등의 이름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다분할 측광은 최첨단의 TTL 측광 시스템으로 노출의 완전 자동화를 목표로 개발되었으며 마이크로 컴퓨터에 의해 어떤 조건에서든 최적의 노출을 설정해 줍니다. 어떤 상황에서든 적절한 노출을 맞추어 주기 때문에 초보자가 사용하기에 편리하며 특히 스냅 사진이나 움직이는 물체촬영과 같이 빠른 조작이 필요할 때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점으로는 카메라가 자동으로 모든 노출을 결정하기 때문에 촬영자의 의도를 전혀 반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2. 중앙 중점 평균 측광

다분할 측광 이전에 사용되던 자동 측광 모드인 중앙 중점 측광은 대부분의 경우 중요한 피사체는 가운데에 놓이게 된다는 점을 고려하여 측광시 중앙의 감도를 강하게 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주변부의 빛을 어느 정도 고려하기는 하지만 중앙을 중점적으로 측광하기 때문에 피사체가 중앙에 위치해 있지 않은 경우에는 잘못된 노출을 일으키기 쉬운 것이 단점인데 그런 경우 중앙에 중요 피사체를 위치하도록 한 상태에서 AE LOCK을 한 후 화면 구도를 바꾼 상태에서 촬영을 해야 합니다.  

다분할 측광에 비해 조금 불편하지만 자동으로 노출을 결정하면서 촬영자의 의도를 반영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실력을 가지게 되면 자주 사용하게 되는 모드입니다.  특히 곤충이나 꽃과 같은 작은 물체를 촬영할 때 사용하면 상당히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3. 부분 측광 / Spot 측광

다분할 측광과 중앙 중점 평균 측광이 자동 측광 방식이라면 부분 측광 및 스폿 측광은 수동 측광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부분 측광은 화면 중앙의 10 ~ 15%를 측광하며 스폿 측광은 화면 중앙의 3 ~ 5 %를 측광하는데 양 모드 모두 화면내의 좁은 범위만을 한정적으로 측광 할 수 있기 때문에 컨트라스트가 높은 조건에서도 정확하게 노출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스폿 측광은 화면내의 몇개의 점을 측광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촬영자가 임의대로 노출을 결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노력과 경험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노력이 필요한 만큼 독창적인 사진을 만들수 있기 때문에 그만큼의 가치를 가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 측광법은 높은 CONTRAST의 피사체를 찍을때 매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조류의 촬영에 많이 사용됩니다.

이상 간단히 측광 방식들에 대해 살펴 보았습니다. 물론 자동으로 촬영하는 경우에는 다분할 측광을 이용하여 간단히 촬영이 가능하지만 여러 가지 측광방식을 지원하는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라면 측광 방식을 바꾸어 촬영을 함으로써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살린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을 것입니다.

  1. Favicon of http://www.replicahandbagschanel.co.uk BlogIcon Fake Chanel Bags 2012.11.18 0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인터넷 마케팅 -이 아마 내 목록에있는 번호 하나입니다.

  2. Favicon of http://www.preciouswaches.co.uk BlogIcon Rolex Replica 2013.01.04 15: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상 간단히 측광 방식들에 대해 살펴 보았습니다. 물론 자동으로 촬영하는 경우에는 다분할 측광을 이용하여 간단히 촬영이 가능하지만 여러 가지 측광방식을 지원하는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라면 측광 방식을 바꾸어 촬영을 함으로써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살린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을 것입니다.

  3. Favicon of http://www.eachreplicahandbags.co.uk/ BlogIcon cheap handbags 2013.01.07 14: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예 쁘 게 잘 쓰 감사하다 나 눠 갖 는 다

  4. Favicon of http://www.domulberryuk.co.uk/ BlogIcon Mulberry Outlet UK 2013.01.08 16: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articel 및 공유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 Favicon of http://www.watchesservice.co.uk BlogIcon replica watches 2013.01.26 10: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난 다음주에 프리젠 테이션을, 그리고 그러한 정보에 대한 모습에입니다.

1. 어두운렌즈 -> 어두운 사진

사진이 어두울 때, "렌즈가 어두워서 저런가봐"라고 생각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렌즈가 밝다는 것은 사진이 밝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노출계는 심도와 셔터스피드를 조합해서 적정 노출을 만들기 떄문에 조리개값이 깊으면, 셔터스피드에서 그만큼 보상을 하게 되죠. 영어의 경우 bright lens 라는 말 대신, fast lens라고 하는데, 저는 그게 더 옳은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만큼 밝은 렌즈는 빠른 셔터스피드를 확보하게 해주니까요.


2. 얕은 심도를 너무 많이 사용한다.

디카 쓰시는 분들이 DSLR으로 기변을 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되는 이유가 바로 그 놈의 "아웃포커싱(국적불명단어)"이죠. 밝은 렌즈가 무조건 좋지는 않습니다. 얕은 심도가 무조건 좋지도 않고요. 조리개 수치 1.4정도의 밝은 렌즈의 경우 꼭 얕은 심도때문에 쓰는것은 아니고, 광학적 능력에서의 우수한 렌즈이기 때문에 쓰는거죠. 얕은 심도를 지나치게 많이 쓰면 상당히 식상해질 수가 있습니다. 사진에 따라서 얕은 심도가 필요하고, 깊은 심도가 필요할 때가 있으며, 얕은 심도를 쓴다고 사진이 더 좋아지지는 않습니다.


3. 야경에서는 고감도가 좋다.(삼각대 없이 쓴다)

어차피 불빛이 별로 없는 야간의 경우 삼각대를 써야합니다. 이것은 바깥에 나갈 때 알몸으로 나갈 수 없는 것처럼 당연한 법칙이죠. 그런데, 삼각대의 필요성을 모를 때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고감도로 해결하려고 하는 경우가 많죠. 심지어 삼각대 장착시에도 고감도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야경에서는 삼각대를 써야하고, 고감도를 쓸 경한 번에 받아들이는 빛의 양이 많기 때문에, 결국 빛의 모양이 주변에까지 퍼지게 되어 이쁘지 않게 나오게 되죠.


4. 야간에 풍경을 찍을 때 플래시를 쓴다.

이것은 기념사진에서는 어떻게 사용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사진을 찍지 않는 관광객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장면인데, 한 밤중의 저 멀리를 무한대에 놓고 사진을 찍으며, 플래시를 번쩍 터뜨리는거죠. 물론,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셔터스피드때문에 촬영이 불가능했을 수도 있습니다만, 막상 결과에서 보면 원하는 부분은 플래시의 동조범위에 벗어나서, 몇개의 점밖에 안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5. 접사를 너무 쉽게 본다.

접사 촬영시 삼각대를 쓰지 않거나, 지나치게 얕은 심도를 쓰거나, 아니면 그저 가까이에서 찍으면 장땡이라는 논리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접사의 성능에서도 무조건 가까이 붙는다고 좋은게 아니죠. 접사도 다른 촬영에서와 마찬가지로 여백과 배경을 생각해야 합니다. 그런데 무조건 이쁜 꽃만 크게 찍으면 접사가 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접사도 다른 사진과 마찬가지로 노력이 필요합니다.


6. 피사체를 가운데에 집중시킨다.


이것도 기념촬영에서는 가능합니다만, 그 외에는 그다지 권장하지는 않습니다. 사진을 처음 찍으시는 분들께서는 노출도 생각해야하기 때문에 막상 구도에 대해서 별로 생각을 안 하게 되죠. 그래서 어떤 사진들 보면 사람이 정 가운데 있고, 어색한 여백이 사방을 둘러 쌓고 있는 경우가 발생하죠. 피사체를 가운데 두는것 만큼 식상한 구도가 없습니다. 물론, 이것이 좋을 때도 있지만, 아닐 때도 상당히 많습니다. 가장 안전한 방법으로는 황금분할을 쓰면 될듯 싶습니다.


7. 인물 촬영 시 몸 전체가 나오게 한다.

이것도 관광객 사진이나 기념촬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구도이죠. 몸 전체가 나오게 되면, 얼굴이 안 보입니다. 인물 촬영시에는 얼굴을 살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몸 전체가 나오게 되면 그것 또한 주변 배경에 가려지는 지극히 식상한 사진이 되기 쉽습니다.


8. 필름 SLR은 비싸다

수십만원을 주고 디카를 산다면 필름 SLR이 결코 비싸지는 않습니다. 물론, 고급 렌즈를 고려한다면 비싸지긴 합니다만, 일반적인 설정에서는 결코 비싼게 아니죠. 알파-7의 경우 여기서 6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하고, 어느정도 괜찮은 성능을 보이는 필름 SLR중에서 30만원대에 있는 것도 상당수 있습니다.



9. 모니터 설정을 너무 믿는다.

인화할 때 왜 이상하게 나왔지 하고 의아해하는 경우중에서 모니터 설정에 너무 의지해서 그렇게 나온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마다 다릅니다만, 저는 사진의 최종 결과물은 인화물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화에서 잘못 됐으면 사진으로서의 가치가 그만큼 훼손되는거죠. 모니터에 이쁘게 보인다고 인화물이 이쁘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지나친 후보정으로
사진의 결점을 보완하는 경우에 인화물이 예상이하로 나오게 되죠.


※ 4월 디카구매 인기순위 보기

10. 편광 필터를 너무 맹신한다.

편광필터만을 쓴다고 무조건 하늘이 파랗게 나오는것은 아닙니다. 편광 필터는 사이드라이트에서 효과를 보는것이기 때문에, 순광,역광에서는 효과가 없으며, 엄연히는 컨트라스트를 증가하여, 하늘이 파란거 처럼 보이는거죠. 오히려 지나친 편광효과는 하늘이 어둡게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편광 필터를 항상 장착하는 것만큼 어리석은 것도 별로 없을겁니다. 편광 필터는 필요할 때만 쓰는거죠. 항시 장착하게 되면, 오히려 셔터스피드만 떨어뜨려서, 촬영 환경만을 더 어렵게 하죠.


11. 풍경만을 맹신한다.

이것은 풍경을 거의 안 찍는 저같은 사람이 피부로 항상 느끼는 부분이죠. 처음에는 가장 쉽게 찍을 수 있는 것이 풍경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풍경 사진이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제가 풍경을 안 찍는 이유중 하나도 바로 제가 풍경 사진을 을 능력이 안되기 때문이죠. 처음 시작하시는 분이 풍경사진을 너무 맹신하게 되면 두가지 문제에 도달 할 수 있죠.

첫번째는 위에서 설명했듯이, 풍경 사진이 결코 쉬운것은 아닙니다. 정말 피나는 노력이 들어가죠. 두번째에는 더 심각한 문제인데, 사진을 보는 시야가 그 만큼 좁아지게 됩니다. 사진을 찍다보면, 자신이 풍경이든, 추상이든, 더 찍는 분야가 있지만,
그래도 다른 분야에 대해서도 열린 마음이 필요하게 되죠.

그러나 처음부터 풍경만을 맹신하게 된다면, 그만큼 사진의 다른 취향에 대해서 무지하게 되고, 이것이 발전되면, 다른 분야를 배척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오죠. 비록 자신의 취향과는 다르더라도, 사진의 종류는 여러가지가 있다는것을 인정하는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눈에 보기 좋은 것이 무조건 좋은 사진이 되지는 않습니다.


12. 바디에 비해 주변 악세사리를 너무 과소평가한다.

바디에 엄청난 돈을 투자하면서, 덤으로 투자하는 삼각대, 가방, 필터등에 대해서는 너무 인색한 경우가 있습니다. 가방은 그렇다고 쳐도, 삼각대와 필터를 정말 카메라 만큼이나 중요한 장비들이죠. 렌즈가 아무리 좋아도, 필터가 몇천원짜리 유리 UV 필터이면 아무 소용이 없고, 아무리 비싼 바디도, 허접한 삼각대위에 세우면, 바람에 넘어져서 모두를 날리게 되는법이죠.


13. 야경 촬영에 광각에 의지한다.

야경 촬영은 일반 촬영과는 다른 접근방식이 필요합니다. 눈에 이쁘다고 사진이 이쁜것은 아니죠. 광각으로 야경 전체를 포착하려고 생각하다보면, 상당수의 경우는 결과에서 그저 몇개의 점만이 나오게 되는거죠. 야경에서는 광각을 쓸 수도 있습니다만, 망원도 많이 쓰이게 됩니다.


14. 망원렌즈에 지나치게 의지한다.


처음 사진 찍으시는 분들이 소위말하는 도심사진을 찍다보면 가장 먼저 찍는 것이 바로 "도촬"입니다. 캔디드 사진 자체가 잘못된 점은 없습니다만, 사진을 얻기 위한 방법이 지나치면, 도촬은 윤리적인 차원, 심지어는 법적인 차원에서 문제?되는거죠. 무조건 멀리에서 있는 피사체를 망원으로 땡긴다고 좋은 사진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15. 필터를 두 장 이상 겹처쓴다.


이것도 자주 볼 수 있는 경우이죠. 필터는 무조건 한 장 쓰는것이 원칙입니다. 그런데 2장, 심지어는 3장을 겹쳐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만큼 심각한 화질저하를 가져오게 되죠.


16. 불필요한 악세사리에 너무 의지한다.


때로는 악세사리에 너무 인색하면서도, 동시에 불필요한 악세사리에 너무 의지하기도 합니다. 특수 효과 필터가 한 가지 예이죠. 접사 필터, 소프트필터, ND필터, 크로스 필터등은 필요할 때에는 써야 합니다만, 구입하시는 분 모두가 과연 필요할지는 의문입니다. 그리고, 기왕 장만한다면 좋은거를 써야하는데, 12번의 논리가 적용되어 지나치게 값싼 필터를 찾게 되어, 오히려 사진만 망치는 경우가 생기죠. 싸구려 접사필터나 소프트필터가 대표적인 예이죠. 그리고 광각, 망원컨버젼 렌즈도 그러한 예에 들어가게 되죠. 수준이하의 컨버젼렌즈로 인해 사진에 심각한 화질저하를 가져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17. 메뉴얼을 너무 무시한다.


카메라 메뉴얼은 다른 전자제품의 메뉴얼에 비해서 더 중요도가 높습니다. 그런데, 메뉴얼을 정독하지 않고 카메라를 쓰는 경우가 많죠. Q&A란에서 자주 느끼는 대목이죠. 새로운 기종을 쓰신다면, 처음 몇달정도는 항상 메뉴얼을 가지고 다니실 것을 권장합니다. (비록 한 달도 안되어서 기변하는 경우가 수두룩하지만요 ...)
 


18. 사진 이론을 너무 무시한다.

촬영 단계만을 생각하게 되고, 촬영을 위한 준비단계인 사진 이론을 도외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포토샵을 배우기 위해서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것도 중요합니다만, 사진 이론에 시간을 투자하는것도 중요합니다. 사진학에 관한 좋은 책은 하나 장만하시것도 좋습니다.


19. 흑백 -> 멋있는 사진

흑백으로 찍는다고 무조건 좋은 사진이 되는것은 아닙니다. 제가 여기에서 바로 산증인이죠. 사진 자체의 결점을 흑백전환을 통해서 바꿀 수는 없으며, 흑백촬영은 그저 포토샵에서의 하나의 효과가 아니며, 사진 표현의 한 방법입니다. 필카를 쓴다면, 어차피 필름 선택단계에서 컬러,흑백여부를 선택합니다만, 디카를 쓰신다면, 사진을 흑백으로 할걸이냐 아니면 컬러로 할것이냐를 미리 머리속에서 결정하고 촬영하실것을 권장합니다. 저의 퉁명스럽지만, 지극히 개인적은 의견으로는 자신의 사진이 별로인데, 그것을 흑백으로 전환하면 더 좋아지겠지 하는 생각은 흑백사진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에게 대한 모욕입니다.


20. 기변을 하면 사진이 좋아진다.

보통 디카든, 필카든 처음사서, 1달정도의 기간은 사진이 안 나오는것은 당연합니다. 해당 바디에 아직 익숙하지 않은것도 있고, 그다지 사진을 찍을 기회 자체가 없었다는거죠. 그런데, 막상 그거는 생각하지 않고, 뭔가 카메라의 제약이 있지 않나 싶은 생각을 흔히 하게 됩니다. 이거는 거의 누구에게나 해당되겠지만, 카메라를 바꾼다고 결코 사진이 좋아지지는 않습니다.
  1. Favicon of http://www.replicahandbagschanel.co.uk BlogIcon Chanel Replica Handbags 2012.11.18 00: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당신이 마케팅 및 광고에 잘한다면, 건강 및 미용 제품은 당신을위한 좋은 투자해야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cheapuggsukshop.co.uk/ BlogIcon Cheap Ugg Boots UK 2013.01.16 17: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통 디카든, 필카든 처음사서, 1달정도의 기간은 사진이 안 나오는것은 당연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shopsuggsboots.co.uk/ BlogIcon Ugg Boot Sale 2013.01.18 18: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디카 쓰시는 분들이 DSLR으로 기변을 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되는 이유가 바로 그 놈의 "아웃포커싱(국적불명단어)"이죠. 밝은 렌즈가 무조건 좋지는 않습니다.

야경촬영에 대한 두 번째 글이 될 것 같습니다.

야경촬영 초보자에게는 더없이 힘든 촬영입니다.

프로그램 모드로 찍으려니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으실 겁니다.

우선 몇 가지 야경촬영 Tip을 알고 촬영에 임하신다면 분명 좋은 야경사진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야경촬영 특히 20m 이상거리에 피사체 야경촬영 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촬영 Mode는 매뉴얼 (M) 모드에 놓으시고 조리개 값은 F16으로 설정합니다. 이제 셔터스피를

설정해야 합니다. 셔터 스피드로 적정노출을 잡아야겠죠.

우선 벌브전 30" 선택합니다. 이때 주의사항은 삼각대가 튼튼해야 합니다. 모든야경과 슬로우 셔

터의 촬영에서는 삼각대가 튼튼해야 합니다. 만약 가지고 있는 삼각대가 튼튼하지 않으시다면 들

고 가신 무거운 장비가방을 삼각대에 걸어 놓으세요.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카메라에 미러

락업 기능을 작동 시킵니다. 이 기능은 미러가 먼저 올라간 후 촬영이 시작되기 때문에 진동방지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릴리즈 or 리모컨이 있으시다면 사용을 권합니다. 만약에 없으신 분들은 타


이머 drive로 놓고 촬영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설정해놓은 값을 가지고 촬영을 하게 됩니다. F16 30" 우선 테스트로 한 장에서 두 장정도

찍어 봅니다. 빛의 밝기가 어느 정도 나왔는지를 파악한 뒤 조리개 값을 조금씩 이동합니다. 빛이

많다면 조리개를 좀더 조여서 f18, f20 이런 식으로 한 단계씩 올려줍니다. 빛이 너무 부족하다 싶으

f14,f11... 한 단계씩 내려주면 됩니다. 이렇게 해서 나온 결과물은 이전의 야경촬영에 비해서 한

층 더 선예도 강한 사진이 될 것입니다.


이 글은 미디어다음 기사로 게재되었습니다 [기사보기]
  1. Favicon of http://www.replicahandbagsonline.co.uk/ BlogIcon replica handbags 2012.11.07 17: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난이 사이트 실제로 특별 한 한 가지에 대해 생각합니다. 이 사이트를 통해 서 하 고 다양 한 좋은 정보, 책갈피에 저장을 할 수 배다.

  2. Favicon of http://www.usrolexreplicas.org/ BlogIcon replica rolex 2012.11.07 17: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이 페이지를 좋아 하 고 잘 할. 당신이 모두 그것을 알고, 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알려드립니다.

  3. Favicon of http://www.2012shoplongchampoutletbag.com BlogIcon longchamp outlet 2012.12.08 16: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수한 기사는 날 정말 많이 도움!



물방울 반영 접사에 알아보자.

물방울 반영 접사 생각대로 쉽다면 쉽다.

하지만 몇 가지 유의하여야 할 점이 있다.

가장 중요한건 역시 조리개값과 물방물 그리고 빛이다.

위에 사진은 이 강좌를 위해서 좀 전에 잠깐 촬영한 사진.

우선 준비물은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4*6 이상 뒷배경사진, 분무기, 종이컵, 나뭇가지, 생수

, 스탠드 하나. 그리고 가장 중요한 카메라 여기서 카메라는 SLR DLSR이 아닌 디지털카메라

를 이용해서 촬영이 가능하다.

우선 나뭇가지를 고정시킬 종이컵 위에 나뭇가지를 걸쳐놓는다. 두 번째 준비한 생수 물을 분무기

에 넣는다. 생수 물을 이용하는 이유는 불순물이 가장 적으므로 물방울의 투명도가 좋고 물방울

속에 기포발생을 최소화로 해준다. 분무기를 사용하는 이유는 나뭇가지에 물방울을 만들기 위해

서 가장 필요하다. 나뭇가지를 우선 종이컵 위에 고정을 시켰다면 생수 물을 넣은 분무기로 나뭇가

지에 천천히 여러 번 분사한다. 이때 중요한 점은 나뭇가지에 약간에 홈을 내면 더욱 크고 원하는

모양에 물방울을 만들 수 있다. 또한 여러 번 분사하면서 물방울의 최대사이즈를 알아야 한다.

물방울은 최대 크기를 넘을 경우 떨이지게 되므로 떨어지지 않는 최대 사이즈를 미리 파악합니다.

일단 물방울이 만들어 졌다면 이젠 뒷배경지를 물방울 뒤편에 세웁니다. 이때도 고정시켜야 합니

. 손으로 들고 찍는다면 흔들려서 안되겠죠. 다음은 물방울 안에 뒷배경이 들어올 수 있도록 조

정합니다. 그리고 아까 준비한 스탠드로 물방울 아래쪽에 놓고 위쪽으로 빛을 줍니다.

이렇게 하면 물방울이 반짝거리는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건 조리개 값을 (SLR /DSLR)일 경우는 5.6이상 줘야 합니다.

그 이유는 심도를 너무 얕게 할 경우 물방울에 뒤쪽편이 완전 날아가는 현상이 발생하므로 주의해

야합니다. 이렇게 찍은 사진들 집에 한 장씩 걸어놓으면 좋겠죠.


이 글은 미디어다음 기사로 게재되었습니다 [기사보기]
  1. Favicon of http://www.watchesspaces.com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05.14 2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댓글이 없습니다.

사진이 더이상 늘지 않는다고 느낄때

1.사진은 예술과 과학의 만남이다.



.보고, 관찰하고 이해하는 것은 예술

.기술에 대해 읽고, 생각하고 배우고 연습하는 것은 과학



도자기를 만들거나 그림을 그리는 것과는 달리 사진이란 화학 물리학적인 기술에 크게 의존한 매체이다.

그러므로 사진가란 예술적, 창조적인 소양뿐만 아니라 기술과 과학에 대한 이해도 함께 가져야만 좋은

사진을 완성해 낼 수 있다. 예술적 소양을 키우기 위해서 다른 이들의 작품을 보거나 자기 주변 사물을

관찰하고 영감을 얻으려고 노력하는 것 외에 별 뾰족한 방법은 없다



반면 과학적인 부분은 노력을 통해 누구에게나 가능하다.

재료나 도구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 그것?이용하여 자신의 영감을 표현해 내는

도구로 쓸 수 있게 된다. 아무리 숭고하고 창조적인 영감이라도, 이런 과학이나 기술이 부족해서

전달에 실패한다면, 한낫 마음속의 영감에서 끝나버리고 만다.





2.장비를 걸림돌이 되게 할 것인가? 아니면 디딤돌로 쓸 것인가?



물이 절반 담긴 컵을 보고 어떤 사람은 물이 반쯤 담겨있다고 말하지만, 다른 이들은 반쯤 비어있다고 말한다.

자신은 어떤 쪽에 속하는가?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장비로 할 수 없는 것에 대해 너무도 많이 알고 있다.

자신이 가진 장비의 한계 때문에 어떤 사진을 찍지 못한다고 늘 불만이 태산이다.

가령 어떤 이는 매크로 렌즈가 없어서 꽃 사진을 찍지 못한다고 한다.

그러나 매크로 렌즈 없이도 얼마든지 아름다운 꽃 사진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접사링이나 접사렌즈를 쓰든지, 아니면 꽃의 무더기를 찍을 수도 있고, 좀 큰 꽃을 찾아서 얼마든지

꽃의 아름다움을 표현해 낼 수 있다.



자신이 가진 장비로 할 수 있는 것을 찾는데 주저하지 말자.





3.장비보다는 책과 필름을 사는데 돈을 써라



이것은 알면서도 지키지 않는 가장 대표적인 상식이다.

마음속 깊이 잘 이해하고 있으면서도, 탐나는 장비만 보면 그 유혹을 떨치기 힘들다.

장비 사는 것이 무조건 나쁘다고 하는 말은 아니다. 새로운 기능은 좋은 사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가능성을 확장한다는 점을 누구도 부인하진 못한다.



하지만 몸에 배도록 하는 연습 없이는 아무리 좋은 기능도 제 몫을 하기 어렵다.

만일 다음에 장비를 사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참기 어려워질 때, 스스로 "정말 그 장비가 자신의

사진을 발전시키는데 필요한 것인가?” 한번 반문해 보라. 하나 무시할 수 없는 것은, 새 장비가 사진에

대한 정열을 불사르는데 도움이 된다는 점이다.





4.내 최고의 작품은 아직 만들어지지 않았다.



자만은 타성을 부른다.



어떤 순간 자기의 사진이 더 이상 발전할 길 없는 완벽에 도달했다고 느끼면, 바로 그 순간부터

사진이 퇴보의 길로 접어들게 된다. 절대로, 아무리 잘된 사진이라 할지라도, 자기 평생 최고의

사진이라고 생각하거나 완벽하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항상, 새로 배울 것은 남아있는 법이고, 더 발전할 여지는 남아있게 마련이다.



다음 번에는, 현재 자신의 수준을 능가하는 작품을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를 버려서는 안된다.

좋은 사진이 나왔다면 오히려 더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갖어야 된다.

물론 자신의 능력에 대해 현실적인 평가도 필요하다. 그러지 못하고 허황한 목표를 쫓는다면

결국엔 상처만 받고, 포기하게 될 위험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5.셔터를 누르는 것은 빈 화폭에 그림을 그리는 것과 같다.



필름을 살 때, 나는 늘 필름은 필름일 뿐이라고 스스로 말한다.

왜 프로들은 같은 필름을 가지고 기막힌 사진을 만들어 내는가 ?

왜 나는 같은 것을 가지고 그저그런 사진들 밖엔 찍지 못하나?

아직 찍지 않은 필름이란 빈 캔버스와 같다.

그 위에 좋은 작품이 만들어 질 수도, 망친 그림이 될 수도 있다.

좋은 작품이 될 것인지, 아니면 쓰레기가 될 것인지는 오직 자신에게 달려있다.

자신의 능력이 최종결과를 좌우하게 되어 있다.

셔터를 누를 때 얼마나 진지한 마음인지를 늘 되새겨야 한다.

그러면 자신이 찍는 사진에 대해 좀더 비평적인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왜냐하면 결과물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자신이라는 사실을 스스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6.셔터를 누르기 전에 생각하라.



무시한다고 화낼 필요는 없다. 알고도 못하는 많은 것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이다.

담배가 해로운 것 알면서도 줄담배를 피우는 것이나 과식이 나쁘지만 멈추지 못하고 탐식하는 것,

이런 것과 마찬가지이다. 행동에 옮기기 전에 깊이 한번 더 생각을 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것 모두 다 아는

사실이지만 늘 마음대로 되는 것은 아니다. 자동화나 기능의 발전 덕분에 종래에는 필수적이었던 여러

단계를 생략하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었지만 “생각한다” 는 것은 절대로 그냥 생략하고

넘어갈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생각이란, 필름이나 렌즈의 선택, 노출, 구도 등, 사진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단계에 의식적인 판단을 뜻한다.

앞서 말했듯이 생각이란 같은 필름을 써서 보다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를 늘려준다.

사진을 찍으면서 더 좋은 이미지를 원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셔터를 누르기 전에 잠깐의 시간을

더 할애하지 않을 이유란하등에 없다. 예를 들어 프레임 안에서 어떤 부분이 더 강조되기를 원하는지 한번 더

생각해서 위치를 옮겨볼 수 도 있게 된다.

1~2 초만이라도 더 생각한다면 그것은 엄청난 차이를 가져 올 것이다.



의식하고 노력해서 습관이 되도록 하자.





7.셔터를 누르지 않으면 사진은 만들어지지 않는다.



.책상머리에 앉아서 자기가 찍을 수 있는 어떤 사진을 상상하느니 당장 카메라 들고 나가서 찍고 볼일이다.



놀랍게도, 많은 사람들이 어떤 장비만 구하고 나면 대단한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믿고 있음을 보게 된다.

나 자신도 예외는 아니다. 문제는 이런 것이 실제로 나가서 사진을 찍지 않는다면

“가능성” 이나 “잠재력”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점이다.



직접 카메라를 들고 나가서 셔터를 누르지 않고는 사진이 만들어지지 않는 법이다.

“나도 저런 사진 찍을 수 있어” 하는 얘기 많이 들어 보지 않았는지…



“우리는 자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가지고 판단하지만 남들은 우리가 내어 놓는 결과물을

보고 우리를 판단할 뿐이다.”



그러니 앉아서 말이나 생각만 할게 아니라 카메라를 들고 나가서 사진을 만들자.





8.돌이켜 보는 일은, 앞을 내다보는 일은 것 보다 수월한 일이다.



.사진을 보고 뭐가 잘되었느니 아니니 하고 말하는 것은 누구든지 하기 쉬운 일이다.



뒤돌아 보기란 언제든 쉽다.

경제학자들은 상반기 내내, 금년 말 까지 무슨 일이 일어날것인지 가지고 이야기한다.

다음 하반기 동안은 왜 자기들이 예측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는지를 말하며 보낸다.



잘된 사진을 보면서 우리는 쉽게 그것이 빛을 잘 이용해서인지, 아니면 느낌이나 구도 때문인지 말하곤 한다.

잘못된 사진을 비평할 때는 노출실패, 포커스를 못 맞추었다든가 아니면 배경에 거슬리는 것이 들어

있다고 말한다. 틀린 얘기는 아니다. 또 자신의 사진을 위해서 좋은 공부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여기서 한번 생각해 보자.



자신이 사진을 찍을 때 정말 그렇게 화면의 모든 부분을 완벽하게 보고 찍었던가?

자신이 사진을 보고 비평하듯, 화인더를 자세히 들여다 보고 생각을 하며 작품을 만들고 있나? 잘못된

사진을 비평하는 것보다는 좋은 사진을 찍는 일이 수십 배 어려운 일이다.

자신의 비평적인 안목을 셔터를 누르기 전에 활용하라.

그것이 바로, 예리한 비평가를 대단한 사진가로 바꾸어 놓아줄 열쇠이다.





9.사진이란 빛을 다듬고 그리는 작업이다.



히랍어로 포토그라피란 말은 빛을 그린다는 말이다.

빛이 없이 사진이 될 수 있나? 너무도 당연한 말이기도 하다.

내게 좋은 빛이란 사진의 가장 중요한 요인이기도 하다.

짐 주커만의 얘기에 의하면 "세상에 나쁜 소재란 존재하지 않는다. 단지 어떤 시간에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달려 있다." 그가 말한 것은 다른 요소들도 많지만 빛의 질이란 다른 어떤 것보다 중요한 것이다.

그렇다고 빛이 좋고 나쁘다고 보면 곤란하다.

빛의 성질이 다를 뿐...





10.자신에게 냉혹하고, 남들에게 너그럽게 대하라.



자신의 실력이 계속 발전되기를 원한다면, 또 친구들이 자신을 버리고 떠나가지 않기를 바란다면

자신에게 냉혹하고, 남들에게 너그러울 줄 알아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속으론 형편없다고 생각하면서

겉으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내 말은 자만하지 말고 자신의 사진에 대해 냉혹히 비평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과, 동시에

다른 이들의 작품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보며 예의를 잃지 말라는 말이다.

자신의 작품에 대해 자만하는 것은 금물이다. 그것은 주위에 유능한 사진가 친구들을 멀어지게 하는

첩경이기도 하다.





11.미적안목과 기술은 상호 보완적이라야 한다.



기술이 따라주지 않는 안목이란 실현될 수 없는 환상일 뿐 이다.

미적 안목이 없는 기술이란 잘 찍은 쓰레기를 만들어 낼 뿐 이다.



첫번째 예술과 과학에 대한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이런 상황을 한번 가정해보자.



만일 가수 이선희가 목소리를 잃었다면. (팬들한테는 악몽일 것이고, 싫어하는 사람이 있다면 속으로

고소해 하겠지만) 그녀는 어떻게 그녀의 감정을 표현해 낼 수 있을까???



가수에게 목소리가 없다는 것은 기술이 결여된 사진가의 경우와 같다.

목소리는 없이도 그녀는 모든 느낌이나 열정을 그대로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는 예술가가 자신의 감정을 전달할 수단을 가지지 못하는 것과 같다.

아무리 자신의 이념이나 컨셉트가 좋다손 쳐도 보는 이들을 납득하거나 감동하게 하지 못한다.





12.기술에 대해 이해하는 것과 그것을 쓸 줄 아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다.



누구든지 기술서적을 읽을 수는 있다.

그러나 그 중 어떤 사람은 좋은 사진가가 되고 다른 사람들은 사진이론 전문가가 되고 만다.



다음의 예는 가상의 인물들이다.



"김모씨는 사진 장비나 기술에 대해 얘기하기를 즐긴다.

그는 사진에 대해서는 말이 막히는 법이 없고, 최신 카메라의 제원에서 부터 후지 푸로비아의

상반측불궤에 대해서도 막힘없이 줄줄 욀 수 있다.

기술에 관해서 어떤 것이라도 그에게 물으면 모든 답을 얻을 수 있다.

한마디로 모르는게 없다. 한가지 이상한 것은 아무도 그의 사진을 보았다는 이가 없다…."



이런 사람 주위에서 보았는가 ?

사진 이론전문가 임에는 틀림 없다. 그러나 사진가는 아니다.





13.자기에게 없는 장비를 가지고 어떻게 쓸수 있는지를 아느니 보다,

자기가 가진 장비를 가지고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하라.



만일 내가 400미리 2.8 짜리 렌즈만 가지고 있다면, 사자가 영양을 덥치는 장면을 찍을 수 있을 텐데…

혹은, 어안 렌즈 하나 있으면 멋진 사진을 만들 수 있을텐데…



상상 속에서 환상의 사진을 꿈꾸지 말고 지금 가진 장비를 가지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는게 낫지 않을까?



모든 사람들은 남들이 갖지 못한 무엇을 가지고 있다.

지금 이오에스 50 을 가지고 있다면 이오에스 3 이 가지고 싶을 것이다.

그렇다면 사진을 방금 시작해서 카메라 바디조차도 없는 불쌍한 친구를 생각해 보라.

행복하게도 어떤 장비든 가지고 있다면 감사한 마음으로 그 장비가 해낼 수 있는 최대의 능력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1. Favicon of http://www.watchesspaces.com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05.14 18: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댓글이 없습니다.

1- 화면의 균형을 갖추라.
2- 균형감각을 중요하게.
3- 바라볼 때 기분 좋은 사진.
4- 찍어 보고, 또 찍어 보는 가운데 구도가 보인다.
5- 테마가 명확하면 구도는 의식하지 않는다.
6- 인물촬영에서는 구도가 우선.
7- 불필요한 것을 제외해 가는 것이 좋은 구도를 얻는 Point 이다.
  1. Favicon of http://www.uggbootshops.co.uk/ BlogIcon Cheap Uggs UK 2012.12.05 17: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 화면의 균형을 갖추라.

  2. Favicon of http://www.eachreplicahandbags.co.uk/ BlogIcon replica handbags 2013.01.07 14: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예 쁘 게 잘 쓰 감사하다 나 눠 갖 는 다

CCD에 노이즈가 생기는 가장 큰 원인은 아마도 암전류(dark current)일 것입니다.

이것에 대해 설명을 하자면, 원래 CCD란 것은 반도체로서 일종의 축전소자(캐패시터)입니다. 그것이 빛에 반응하도


록 되어있어서 빛을 받으면서 전하가 축적이 됩니다.

그 원리로 빛을 많이 받으면 전하가 많이 쌓이고, 빛을 적게 받으면 전하가 적게 쌓여서 그 전하량을 가지고 들어온 빛


의 양을 판단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꼭 빛을 받아서만이 아니라 다른 이유로도 전하가 축적이 될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쓸데없이


생기는 전하를 암전류(dark current)라고 부릅니다.

여기서 다른 이유란, 회로상의 노이즈라고 할 수 있는데, 온도가 높아지면 활동하는 전하들이 많아지므로 더욱 증가하


게 됩니다. 이런 것들은 빛이 없을때도 CCD소자 위를 흘러다니게 됩니다.

이 양이 적을수록 CCD의 노이즈는 줄어듭니다. 그러므로 온도를 낮추어 주는 것이 노이즈 감소에 많은 도움이 됩니


다. 참고로 이것은 ISO설정하고는 전혀 관계없습니다. ISO설정은 단순히 카메라 내부 프로그램상의 설정에 지나지 않

습니다. ISO설정을 변경해도 CCD가 받아들이는 빛의 양 및 축적되는 전하량은 동일합니다.

그러므로 노이즈를 줄이려면 카메라의 온도를 낮추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보통 방열에 유리한 바디 구조를 갖추고 열원과 CCD를 최대한 떨어트려놓는 것이 좋습니다. 주로 열이 나는 부

분은 배터리부이므로 배터리파트가 CCD에서 멀어진 그립부분에 위치하는 것도 어찌보면 이런 이유와 연관이 있다고

도 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E-10과 같은 경우는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바디를 사용해서 CCD열을 최대한 바디 전체로

전도시켜 발산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항간에는 마이크로드라이브 사용시 열이 많이 발생하므로 이것때문에 CCD노이즈가 증가할지도 모른다는 설?도 있습

니다. 과연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입니다만...

또한 굳이 조심을 하자면 카메라를 왼손으로 받칠때 CCD쪽이 아닌 렌즈쪽을 잡는 것도 도움이 되겠습니다.

이런 것보다도 확실한 효과가 있는 것은 원래부터 기온이 낮은 곳에서 촬영을 하는 것이겠지요.

요즘 디카에서 적용하기 시작한 노이즈 제거 기능이란 것은 순전히 저의 추측입니다만... 이 암전류를 미리 측정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 촬영하기 전에 CCD에 흐르고 있던 쓸데없는 전하량을 미리 기록해두고, 노출이 끝난 후

들어온 값에서 아까 기록해둔 값을 빼면 순수히 새로 들어온 값을 얻을 수가 있겠지요. 그것과 함께 몇가지 이미지 프

로세싱 작업을 통해 노이즈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추가사항> 요즘의 노이즈제거 기능은 촬영전 전하량을 기록하지 않습니다. 일단 셔터를 누르면 지정된 노출 시간만


큼 노출을 하고 데이터를 저장합니다. 그리고 셔터를 닫고나서 좀전의 노출 시간과 동일하게 CCD에 흐른 전하를 측정

하고 그 값을 좀전에 저장한 값에서 뺍니다.

그래서 노이즈제거 기능을 사용하면 장시간 노출의 경우 실제 노출 시간 곱하기 두배의 시간이 필요하게됩니다.

그리고 CCD의 품질 및 사이즈와도 노이즈는 관계가 있습니다. 왜냐면 dark current는 어느 수준으로 일정합니다. 그런


데 만약 들어오는 빛이 절대적으로 많아서 이 dark current를 무시할 정도가 된다면 노이즈는 거의 눈에 띄지 않게 됩

니다. 그래서 보통 낮보다 밤에 노이즈가 잘 눈에 띄는 것입니다.

또 CCD의 감도가 좋고 면적이 넓으면 빛을 잘 받아들이므로 노이즈가 눈에 띄지 않을 것입니다. 여기서 면적은 한 화

소당 면적을 의미합니다. 전체 CCD가 넓어졌다고 해도 화소수가 그 이상으로 늘어나서 한 화소의 면적이 줄어들었다

면 노이즈는 증가할 수 있습니다.

요즘 CCD 사이즈는 변하지 않고 화소수만 늘어나는 방향으로 CCD가 개발이 되고 있는데 이 경우 노이즈의 증가 문제

를 피해가기 힘들 것입니다.
  1. 비룡 2009.07.15 20: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궁금했던 것인데 잘배웠습니다 ^^

  2. Favicon of http://www.watchesspaces.com BlogIcon replica watches 2012.05.14 18: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댓글이 없습니다.

(Twenty one ways to improve your artwork - Brooks)

1. 더 많이 찍고, 더 많이 인화를 하라. 그리고 자기의 작품을 고를 때는 매정하게 선택을 하라. 많이 찍으면 도움이 되는 점이 있다. 그건 많이 찍는 것 자체가 좋은 게 아니라 연습을 한다는 것 때문이다. 게다가 쉬지 않고 훈련하다 보면 행운이 찾아올 수 있다. 사진에서는, 골프와는 달리, 연습 삼아 찍은 행운의 작품이 신중하게 찍은 숙련된 사진과 동일하게 평가될 수 있다. 사진 찍는 양에 대해 생각할 때, 보여줄만한 인화물 하나를 만들기 위해 열장의 작품을 버리지 않는다면 사진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는게 아니다. 그리고 하나의 인화할만한 사진을 위해 100번 셔터를 누르지 않았다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고 할 수 없다. (미안하지만 연사는 해당되지 않는다.)

2. 내가 본 많은 사진들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하고 싶은 일 한가지가 있다. 그건 뷰파인더 정중앙을 검은 색 테이프로 가리는 일이다. 과녁의 정중앙을 맞추는 듯한 구도는 할 수 있는한 피해야 한다. 나는 그런 사진을 보면 사진사가 사진을 찍는 목적을 제대로 모르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예술) 사진을 찍는 목적은 피사체가 어떻게 생겼는가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 그건 눈(혹은 렌즈)만 있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사진은 의미, 감정, 힘, 그리고 마술을 가져야 한다. 그냥 피사체가 어떻게 생겼는가를 보여주는 것으로 끝나면 안된다. 그 대상이 무엇은 아닌가, 왜 그런지, 어떻게 그런지, 누구를 위해서 그런지, 어디에서 그런지, 그리고 언제 그러한가를 보여줄 수 있어야한다. 줄거리나 동기, 혹은 위기가 없는 소설을 상상해보라. 사진도 그렇게 될 수 있다.

3. 이차원적으로 생각하는게 필요하다. 사진을 찍는 것은 무언가를 복사하는게 아니라, 사진 찍는 자체가 무언가를 만드는 행위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이차원으로 나타난다. 만약 평면적으로 보기가 힘들면 폴라로이드 사진기를 사용하라. 폴라로이드가 없으면 스케치라도 하라. 디테일이나 색을 보기 전에 모서리나 형상을 보는 법을 배워야한다. 사물의 자세한 모습이 안보이게 눈을 가늘게 뜨고 샛눈으로 보거나, 아니면 반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보는 것도 좋다. 구도를 잡을 때는 큰 그림을 보고, 디테일은 나중에 필름이 보여주도록 하라. 구도는 형상에 대한 것이고, 질감(texture)은 디테일에서 나온다.

4. 세상에서 제일 좋은 망원렌즈는 당신의 발이다. 가까이 다가가라. 그리고 거기서 한발 더 다가가라. 광각렌즈를 사용해서 더 가까이 다가가라. 훌륭한 사진은 언제든지 사진을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마치 자신이 사진 속에 담겨진 세상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고 느끼게 만든다. 이건 피사체에 대한 직접적인 접촉이 있을 때 생길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더 넓은 렌즈를 쓰고 실제적으로 대상에 다가서야한다. 물론 모든 좋은 사진이 광각으로 찍은 사진은 아니다. 하지만 만약 지금 당신이 찍는 사진의 30%를 광각으로 찍고, 70%를 망원으로 찍었다면, 그 비율을 반대로 바꿔보라. 그러면 아마 사진이 금방 좋아질 것이다.

5. 사진이란 반은 예술이고 반은 과학이다. 사진에는 사람의 감성이 개입되기도 하지만, 한편 광학, 화학, 전자/전기, 그리고 물리의 원칙이 적용된다. 과학의 부분에는 너무나 많은 변수가 있기 때문에, 적용되는 변수의 수를 줄이면 훨씬 사진을 배우기가 쉬워진다. 처음 몇년은 하나의 좋은 필름과 인화지를 선택해서 그것만 사용하라. 사용하는 카메라의 수를 줄이라. 특히 초기에는 이것이 중요하다. 당신이 가지고 있는 장비가 할 수 있는 일을 완전히 이해하고, 더 좋은 장비가 더 좋은 사진을 만들거라는 유혹에 빠지지 마라. (역자주: 지름신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활동하고 있습니다 ^^;;;) 사진 역사에 남는 위대한 사진들은 모두 당신이 지금 가지고 있는 사진 장비보다 더 구식의 장비로 찍은 사진들이다.

6. 프로젝트를 만들어 작업하라. 많이 찍어보고 더 깊이 들여다 보라. 이미 찍었던 것들을 다시 찍을 시간을 만들라. 그 사진들을 보고 어떻게 찍었으면 더 좋았을까 생각해 보라. (어떤 대상에 대해) 처음 찍은 사진은 워밍업이나 스케치, 아님 그 대상과 친숙해지기 위한 시간이라고 생각하라.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하면서 사진이 스스로 자신을 보여줄 시간을 주어야 한다. 당신 주위의 움직이지 않는 사물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라. 왜냐면 그 사물이 당신의 잠재적인 창의성을 대신해서 당신에게 이야기할 것이기 때문이다. (역자주: 이런 표현 한국말로 하기 되게 힘드네요 ㅡ.ㅡ) 사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당신이 찍은 사진을 당신의 작품이라 생각하지 말고 스승으로 여기라. 어떤 프로젝트던지 연구가 필요하다. 도서관이나 현장에서 하는 연구를 말하는 거다. 관련된 자료를 읽어보고, 공부하고, 다른 이들에게 질문하고, 당신보다 먼저 한 다른 사람의 작업을 참조하라. 생각하고, 질문하고, 더 들어보고, 또 질문하라. 기록이 필요하다. 만약에 당신이 사진기를 들기 전에 프로젝트에 대해 빽빽이 적어놓은 공책이 없었다면 그 프로젝트에 대해 충분히 생각한게 아니다. 프로젝트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곰곰히 되씹어 보아햐 한다. 무엇을 알야야 하는가? 누가 그걸 알고 있는가? 마지막 결과물이 어때야 할까? 어디로 가야할까? 누가 신경을 쓸까? 뭐가 포함이 되는가? 그게 어떻게 들어맞을까? 비용은 얼마나? 성공의 기준이 뭔가? 그리고 프로젝트를 마치기 위해 어떤 대가를 치루고자 하는가?

7. 당신의 장비에 대해서 알아야한다. 어떤 이미지든지, 어떤 프로젝트든지 거기에 딱 맞는 도구가 있다. 사진을 찍기 시작할 때, 혹은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어떤 툴이 필요할지 생각하라. 만약에 계속적으로 다른 도구가 필요하다고 느낀다면 아마도 지금 사용하는 도구에 적당하지 않은 프로젝트를 선택한 것일지 모른다. (#5 참조)

8. 사진강좌에 참가하라. 책도 읽어야 한다. 경험많은 사진가의 조언을 구하라. 만약 당신이 남이 해놓은 일을 다시 한다면 그건 정신 수련 이상의 의미는 없다. 훌륭한 사진을 찍을려면 다른 훌륭한 사진을 보고, 훌륭한 사진가와 이야기를 나누어야한다. 다른 사람의 견습생이 잠시 되어 보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역사적으로) 위대한 사진들을 최대한 똑같이 한번 찍어보도록 해보라. 그리고 성공했다면 아무한테도 보여주지 말고 필름이랑 인화물을 다 던져버려라. 거장에게서 배우되, 그들과 똑같이 되지는 마라. 거장과 닮기를 추구하기보다 그들이 추구했던 것을 추구하라. 그렇다는 것은...

9. 필수 과목에 충실한 필요가 있다. 다른 사람들보다 더 멀리 볼려면 거인의 어깨위에 서 있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오늘날까지 남아있는 위대한 사진가나 예술가들은 창의성에 대한 테스트를 통과했다고 할 수 있다. 만약 그들의 다음 주자가 되기를 원한다면, 우선 그들이 간 길을 따라 걸어야한다. 그들이 벌써 알고 있는 거를 배우는 데 몇년이 걸린다고 해서 실망할 필요는 없다. 왜냐면 그들도 몇년 걸려서 그 경지에 이르렀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진의) 역사를 공부하라. 관행이나, 규칙, 많이 쓰이는 말들, 그리고 기술을 알고, 그리고 당신이 가지고 있는 질문에 대해서 답을 찾았던 이들의 마음을 이해하도록 노력하라.

10. (시작했으면) 끝을 내도록 하라. 필름이나 raw file을 가지고 예술 작품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지 말라. 위대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결국 아무것도 아니다. 영화에서 많이 사용하는 말을 빌리면: 끝을 내면 그들 (관객?)이 올 것이다. 일반적인 '관객의 법칙'이 있는데, 그건 당신이 무언가 완성하면 세상은 그걸 숨켜진 채로 두지는 않을거라는 것이다. 기회는 마술처럼 찾아올 것이다. 또 하나, 나중에 돌아보면 어떤 프로젝트가 최고였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건 당연한 거다. 하지만 예를 들어 열번째 프로젝트가 최고의 프로젝트였다고 할 때, 그전의 아홉개의 프로젝트를 끝내지 못했다면 그 경지에 다다르지 못했을 것이다. 인생의 역작을 남기는 것에는 지름길도, 더 효과적인 길도 없다. 다만 그 역작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사전 작업을 하는 것뿐. 완성하라. 그리고 잊어버리고 다음 작업으로 넘어가라.

11. 창의력이라는게 시간표대로 움직여주는게 아니다. 당신의 잠재속에 있던 창의력이 나타날 때를 항상 준비하라. 녹음기를 가지고 다니거나, 종이와 펜을 가지고 다녀라. 뜻밖의 시간에 뜻밖의 생각을 잡는 것을 훈련하라. 매일 사진을 찍어라 (아님 최소한 매일 사진을 생각하라). 최고로 멋지고 창의적인 생각이 전혀 기대하지도 않았을 때 나타날 수도 있다.

12. 사진을 찍을려고 하지 말고 예술 작품을 만들어라. 내가 말하는 것은 예술로서의 사진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다른 사람들에게 당신을 표현하고 다른 이들과 연결되는 것이라는 것을 잊지 말라는 것이다. 예술 사진을 찍는다는게 수집가나 전시회 진행자 (curator)에게 기억될만한 작품을 차곡 차곡 쌓아두는 것은 아니다. 결국 제대로 된 작품은 당신을 세상에 내어보이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 사진을 보는 이들에게 그들을 세상과 그리고 결국 당신과 연결하게 만드는 작품을 보여주는 것이다. 만약 당신의 작품이 누군가 감동시키지 못한다면, 그건 아무 영향력이 없는 것이다.

13. 사진에 관한 기본 소양을 개발하라. 책을 읽고, 전시회를 보고, 잡지(특히 사진이 들어있지만 사진관련 잡지는 아닌)를 구독하라. 그래서 당신만의 이메지 갤러리를 만들고, 누가 이메지를 만들어 내는지, 경향은 어떠한지, 그리고 당신이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알아내라. 이상하게 들릴지 몰라도, 다른 사진가에 대해서 알면 알수록, 결국 당신을 더 잘 알게 될 것이다.

14. 만약 다른 사람이 자기 방식대로 무언가 하라고 한다면 그 조언은 무시해버려라. 물론 내가 지금 늘어놓는 조언들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나는 사진 비평에 대해서 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만약 비평이 "나라면 이렇게 했을텐데..."라는 내용이라면 그것만큼 쓸데없는 비평도 없다. 그들의 사진도 아닐 뿐더러 그들이 어떻게 했을까 하는 거는 전혀 관계없는 헛소리다. 최고의 비평은 그들이 당신의 사진에서 무엇을 봤는가 말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본 것이 당신이 의도한 것인지, 아님 그들만의 시각인지, 그래서 성공인지 실패인지 결정하는 것은 당신의 몫으로 남겨두는 것이다.

15. 쉽게 대중 앞에 나서지 마라. 집안에나 작업 공간에 많은 사진을 벽에 붙일 공간을 만들어라. 그 사진들을 거기에 두고, 계속 들여다 봐라. 하루의 다른 시간대에 보고, 다른 빛에서 보고, 다른 분위기에서 보라. 당신의 반응이 어떻게 달라지는가 지켜보라. 그 사진 찍을 때 마음 속에 있었던 프레임을 안팍으로 생각해보라. 그렇게 하면 어떻게 인화를 달리해볼까, 다르게 크롭해볼까, 아님 그 이미지에 대한 전혀 다른 방식이 생각이 날 것이다. 사진이 당신에게 말을 하는 거고 - 당신은 듣는 것이다.

16. 도움을 바라지 말고 스스로 길을 만들어라. 물질이 없다고 일을 못하는 건 아니다. 뭐가 부족하다고 예술을 못하는 것도 아니다. 다른이들의 도움에 의존하지 마라: 그건 그럴듯하게 보이지만 결국 함정이다. 의존하게 되면 다른 사람이 원하지 않는다면 진행이 안되게 된다. 결국 당신의 예술작품에 대해 제일 신경을 쓰는 이는 당신 자신이다. 스테펜 벤더 (Stephen Bender)가 말했듯이, 예술 생활은 뭔가 대가를 지불해야할 가치이다.

17. 당신의 목적에 대해서 확실히 생각하라. 돈을 벌기 위한 것인지, 아님 당신의 이름을 날리기 위해서인지. 대중이 좋아할만한 이미지를 만드는 것, 아님 당신이 반드시 만들어야하는 이미지를 만드는 것. 그중 어느것이 더 중요한지 생각하라. 운이 좋다면 둘 다 얻을 수 있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어느 것이 더 소중한지 알면 인생이 더 편해진다. 정답은 없다. 다만 두가지를 다 좇으면 헷갈리게 될 뿐이다.

18. 사진은 집단 작업은 아니다. 혼자 일하는 것을 배우라. 방해받지 않고 일하는 것을 배우라. 음악도 끄고 정적 속에 있어보라. 누구나 마음속에 창조적인 길 (역자주: Brooks Jenson이 강조하는 것. 거창하게 말하면 '예술의 길'이라 할까요? ^^)로 이끄는 각자의 영감이 있다. 예외는 없다. 하지만 모든 영감이 말하는 공통적인 게 있다. 그걸 들을려면 조용한 곳에서 경청해야한다.

19. "사진이 될만한" 장면을 찍을려고 하지마라. 그게 사진찍을만한 것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제일 흥미가 생기는 것을 찍어라. 관심이 안가는 것을 찍어서 괜찮은 사진을 얻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대상에 대해, 빛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는지, 어떻게 변화되어가는지, 그 대상에 대해 당신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열정을 보여라 - 그게 사진의 주제이지 사진안에 담겨져 있는 사물이 주제는 아니다. 세상에 지루한 주제는 없다 - 다만 재미없는 사진가가 찍은 재미없는 사진이 넘쳐날 뿐이다. 무언가에 열정을 가지면 - 시간이 지나고 노력이 쌓이면 - (그 대상이) 당신의 사진 속에 명백하게 나타날 것이다.

20. 생각하라. 피사체의 관점에서 생각하라. 사진을 보는 이들의 관점에서 생각하라. 당신이 드러내고자 하는 바에 대하여 생각하라. 시간의 흐름 속에 그게 어떻게 보일지 생각하라. 사진의 안쪽 뿐만 아니라, 가장자리에, 그리고 그 밖에 무엇이 있는가 생각하라. 당신이 (사진을 통해) 말한 것, 그리고 말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 생각하라. 사람들이 당신이 무엇을 표현했다고, 그리고 무엇을 표현하지 않았다고 생각할지 생각하라. 가장 중요한 것은 언제 생각해야 하는지, 그리고 언제 생각을 멈추어야하는지 알아야한다. 생각없는 예술은 불완전하다. 생각만 있는 예술도 불완전하다. 단지 예쁘기만한 사진을 넘어설려면 생각하고 생각하지 않는 것 둘 다가 필요하다.

21. 예술이란 예술작품에 대한 것이 아니라 인생이라는 것을 기억하라. 훌륭한 예술가가 되고 싶으면 먼저 훌륭한 사람이 되라 - 단지 도덕적 관점에서 이야기하는게 아니다. 완성된 인격체의 관점에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위대한 예술가는 최고의 테크닉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감성으로 가득찬 사람이라는 것을 기억하라.

Copyright 2005, LensWork Publishing. Used with permission. This article originally appeared in LensWork #58, May 2005.

번역: voigtclub.com 쉐아르
  1. Favicon of http://www.uggbootshops.co.uk/ BlogIcon Cheap Uggs UK 2012.12.05 17: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 예술가는 최고의 테크닉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감성으로 가득찬 사람이라는 것을 기억하라.

  2. Favicon of http://www.vipuggbootscheap.co.uk/ BlogIcon Ugg Sale UK 2013.01.24 17: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글과 공유를위한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toplouboutinshoes.co.uk BlogIcon cheap christian louboutin 2013.01.30 18: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라는 것을 기억하라.

1. DSLR... 무엇이 문제인가
DSLR
이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과거 필카시절과 비교해 보면
...
사진가들에게는 크게 두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
첫째. 다시 찍을 기회를 주어 실패할 확률을 줄여준다
.
둘째. 다시 찍지 않더라도 손실을 최대한 줄이면서 상당한 수준의 사진을 만들 기회를 준다.

그런데 이러한 장점이..
사진을 익히는 사람들에게는 독이 되는 요소입니다
.
사진을 익히지 않더라도.. 어느 정도 수준을 나오게 해주니까
..
즉 필카시절에 비해 실력 격차가 결과물에서 적게 나오기 때문에

사진술 익히는 시간이 줄어들고 그만큼 실력이 늘지 않는 것입니다.

과거 사진을 가르치던 사람들이 배우는 사람에게 1차적으로 주입하고 싶던 것은..
'
좀 생각하고 찍어라' 였습니다
.
생각을 안 하면 발전이 없기 때문이죠
.
DSLR
의 훌륭한 기능들은 생각하는 것을 방해합니다
.
이런 방해요소를 없앤다면
..
어쩔 수 없이라도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2. LCD
를 포기해라..
DSLR
에서 가장 먼저 포기하기를 권하는 것은
..
LCD
입니다
.
사진 찍고 바로 볼 수 있는 그 기능입니다.

LCD를 활용하기 시작하면..
바로 바로 확인 가능하기 때문에 일단 찍고 본다라는 생각이 먼저 앞서게 됩니다
.
'
출사를 나갔으니 괜찮은 사진은 한 장 건져야겠다라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다
.
LCD
를 끄면 어떤 일이 벌어지느냐
..
'
세팅 잘못해 찍으면 한 장도 못 건진다. 집에 가서 확인하면서 후회한다' 라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
필마시절하고 똑같은 것이죠
.
물론 브라케팅도 하고 이리 찍어 보기도 하고 저리 찍어 보기도 하겠지만
..
그래도 LCD확인을 안 하기 시작하면 훨씬 더 많은 생각을 하고
..
당황도 하고.. 하게 될 겁니다.


3. AE
모드(자동노출)를 포기해라..
카메라 메카니즘이 발달하면서 노출에 관한 기능도 비약적으로 발전했습니다
.
사진사가 편해진 것이죠
.
AE
모드는 사실 일종의 독약입니다. AE모드에서 세팅할 수 있는 것은 M모드에서 전부 세팅 가능합니다.

사진을 하다 보면..
나중에는 모든 모드를 다 사용하게 됩니다
.
하지만 초반에는 AE모드(P,S,A)를 포기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다 찬스를 놓치면 어떻게 되냐고요?
프로십니까? 놓치면 돈을 못 법니까
?
사진을 한 1년 하다가 그만하실 겁니까
?
어차피 수십년동안 취미생활인데.. 1년정도 삽질하면 어떻습니까?

M모드를 사용하면.. 노출 계산하는데 지금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투자하게 될 겁니다.
그 투자는 나중에 내공으로 돌아옵니다
.
노력한 만큼 얻는 것이죠
.
사진에 무슨 왕도가 있겠습니까..


4. Zoom
을 포기해라
90
년대 초 사진을 배우는 사람들에게 항상 디폴트 하게 추천되던 장비가 있습니다.
FM-2, 50mm 1.4
렌즈죠
.
좋아서 그런 게 아니라.. 사진배우기 좋아서죠
.
완전 수동에.. 단 렌즈.. 망원도 아니고 광각도 아니고.. 애매모호한(해석하기 나름입니다) 화각으로

사진 처음 찍으려면 환장하죠.
'
잘 찍는 사람들은 저렇게 잘 찍는데 난 이래가지고 언제 그런 사진 찍냐?'구요?

다시 말씀 드리지만..
사진 1년 하다 마실 겁니까?

1:1.5 혹은 1:1.6 바디라면 35mm렌즈를 적극 추천합니다.
망원도 아닌 것이.. 광각도 아닌 것이... 이렇게 해보자니 안되고 저렇게 해보자니 또 안되고
..
굳이 35mm 살 필요는 없습니다
.
가지고 계신 줌렌즈를 35mm로 고정해서만 익히십시오.

Zoom은 마약입니다.
특히나 사진가를 움직이게 하질 않습니다
.
대충 줌 해서 찍는.. 아주 안 좋은 버릇을 만들어 줍니다
.
mm의 효과를 아는 분들은 결국 필요할 때 mm에 맞춰 움직이지만
..
줌에만 의존하는 분들은 그런 것을 익힐 기회가 없습니다.


5. RAW
를 포기해라.
RAW..
좋은 기능입니다
.
인정합니다
.
문제는 RAW를 놓으면 PC에서 조절할 기회를 더 크게 가집니다
.
그걸 버리십시오
.
사진을 어느 정도 익힌 이후에야 각자의 판단이지만
..
가능한 한 나중에 뭘 하지 라는 생각이 안 들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현재의 DSLR들은 JPEG 로 찍어도 잘 나옵니다
.
단 전제가 붙죠.. '잘 찍으면..' 이라는
..
그 잘찍으면을 익히기 위해서는 '나중에 뭘 하지..' 라는 생각을 버리셔야 합니다.


6.
후보정 하지 마라.
사진을 익히는 분들 보면
..
항상 유혹을 먼저 받는 것이 후보정입니다
.
이것 역시 '나중에.. 뭘 하면 되지.' 라는 생각을 가지게 만듭니다
.
사진을 항상 현장에서 해결 보려고 노력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
후보정은 나중에 익히셔도 됩니다
.
심하게 말하면
..
후보정 잘하는 디자이너에게 맡겨도.. 역시나 자신의 사진입니다.


7.
사진 책을 외워라. 그리고 따라해봐라.
처음 사진을 시작하면 사진 책..은 어렵습니다
.
그러면.. 무조건 외우십시오. 수십 번
..
언젠가는 기억날 겁니다
.
'
아 그래서 그런 글이 있었구나'


8.
데이터는 기록하는 게 아니라 외워라.
예전부터 사진을 배울 때 기록하는 습관을 가지라고 이야기 되곤 했습니다
.
그래서 열심히 기록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
하지만
..
그것만으로는 얻을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
앞서의 방법.. (M부터 시작해서.. 전부)들은 모두 사진을 찍을 때 고민을 더 하라는 취지에서 이야기 되는 것이고
..
자기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결정하고 찍으면 저절로 데이터는 외워집니다
.
어떻게 측광했고.. 어떻게 노출치를 결정했고.. 기타 등등
..
그 결정을 통한 결과물이 안 좋으면 거기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합니다
.
기록하기에 앞서 그 결정을 왜 했느냐가 중요하고 그것을 외우는 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9.
기술은 똑같이 구현해 보려고 노력해라.
사진에 있어서의 기술은(구도 역시..) 외우는 것보다는 그것을 몸에 익히는 것이 중요합니다
.
아무런 생각이 없더라도 저절로 그렇게 되게 하는
...
숨을 쉴 때 어떻게 쉬어야 하는지 고민하시는 지요
?
숨을 쉴 줄 모르면 그것을 고민해야 하지만 익숙해지면
..
똑같이 숨을 쉬어도 아무런 생각 없이 숨을 쉽니다
.
구도든, 기술이든 본 거나 듣거나 고민해 본 것이 있으면 그대로 따라 해 보십시오
.
그것이 익숙해 지고 어느 정도 경험이 쌓이면 그것을 응용하는 방법이 머릿속에 떠오를 겁니다

  1. Favicon of http://impress.pe.kr BlogIcon xino 2006.04.02 06: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사진은 최소의 후보정이 최선의 후보정이 되는 사진이죠....

    •  address  modify / delete 2006.04.02 06:44 신고 Favicon of http://zeki.innori.com BlogIcon ZEKI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요즘은 최소의 후보정을 하려고 합니다.

      찍을때 좀더 신중하게 찍고 후보정을 최소한의 레벨조정 정도

      만 하고 있죠. 일부러 필름카메라를 다시 꺼내서 열심히 연습

      중입니다. 필름카메라로 디지털카메라 만큼 막찍어 댈수는 없

      으니까요.

  2. Favicon of http://www.wanee74.pe.kr/tt/index.php BlogIcon wanee 2006.04.17 01: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 어려워요~ TㅅT
    (후보정 남발하는 이...ㅋㅋ)

    •  address  modify / delete 2006.04.17 01:35 신고 Favicon of http://zeki.innori.com BlogIcon ZEKI

      디지털 사진은 후보정이 필수입니다. ㅎㅎ 근데 더욱이 필름카메라는 그럼 후보정 작업이 없는가? 아닙니다. 현상할때 시간에 따라서 대비조절및 여러가지 표현이 가능합니다.
      이와같이 후보정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전 요즘들어서 거의 후보정을 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그렇게 하다보니 사진을찍을때 좀더 신경을 쓰게 되더라구요.

티스토리 툴바